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전시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광주시립미술관, <손장섭- 역사가 된 풍경 전>
우리 시대 풍경화의 새로운 시선

우리 시대의 풍경화는 어떤 모습일까?
산과 자연, 나무와풀 그리고 사람사는 모습이나 동네 골목길 풍경 등 오늘의 모습이거나 옛 모습을 회상시키는 이미지를 떠오르게 만드는 전시가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민중미술의 선구적 활동을 해온 작가 손장섭의 <손장섭, 역사가 된 풍경>전이 11월 1일부터 2020년 2월 2일까지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제3,4전시실에서 펼쳐진다.


*사월의 함성, 1960, 종이에 수채, 47x65cm, 개인소장

화업 60여년 동안 역사와 삶에 대한 애정과 우리 시대 풍경화의 새로운 시선을 보여주고 있는 손장섭은 우리 시대의 사회 현실에 대한 비판적 시각과 냉철한 역사의식으로 인간과 자연, 그리고 삶의 이야기들을 작품에 담아왔다.
 
광주시립미술관은 해마다 한국미술계와 지역미술계에 큰 영향을 끼친 원로·작고작가를 선정, 초대전을 마련함으로써 그 예술적 성과를 연구 조명하고 있는데, 올해는 원로작가 손장섭 화백의 회고전으로 마련한 것이다.

손장섭 화백은 전남 완도 출신으로 1961년 서라벌고등학교를 나와 홍익대학교 회화과에서 수학했다. 1978년 동아미술제를 김영중 작가와 함께 창설하였고, 1991년 제2회 민족미술상, 1998년 제10회 이중섭미술상과 제15회 금호미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는 경기 파주에서 거주, 작업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60년대 고등학교 시절에 그린 것으로 4.19 혁명을 기록한 최초의 작품으로 언급되는 <사월의 함성>을 비롯하여, 80년대 민중미술, 90년대 중반 이후의 신목(神木)과 금강산, 독도 등 자연풍경, 특히 남도풍경 작품들과 2019년도 신작 <한국근현대사>까지 그의 예술세계 전반을 망라한 대표 작품들이 전시된다.

광주시립미술관 관계자는 "그의 작품을 통해 한국인의 삶과 역사가 파노라마를 펼치듯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면서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한 삶의 아픔과 혼을 일깨우는 장중한 메시지는 강렬한 감동과 역사와 시대를 지나 이른 경지인 그의 독특한 역사적 풍경에 대한 깊은 감흥의 순간을 선사할 것이다"고 밝혔다.

전시는 ‘거대한 나무-신목(神木)’시리즈, ‘민중의 소리-역사의 창’, 전국 산하의 ‘자연풍경’, 그리고 ‘60년대 초기 작품 및 아카이브’로 구성된다.
전시 개막행사는 11월 12일 오후 4시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제3,4전시실에서 열린다.


  • 광주광역시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