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소개하는 광주의 역사, 문화, 자연, 인물의 이야기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와 관련된 다양한 역사,문화 이야기를 발굴 수집하여 각 분야별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1
게시물 검색 폼
  • 세하동 동하당산제
    동하마을 뒤에는 백마산, 각시봉 등의 산들이 에워싸고 있으며 앞쪽(서쪽)에는 극락강 유역에 넓은 평야가 있어 대부분 논농사를 한다. 1990년대 들어서는 시설원예 농가가 늘었다. 조선 초에 청주한씨가 입촌하여 형성된 마을이다. 풍수설에 의하면 마을 형국이 연(하)꽃에 비유된다. 당산은 마을 앞에 큰샘과 마을 곳곳에 샘 4개가 있는데 이를 샘당산이라 한다. 당산제는 우물물이 풍부하라고 기원하면서 온 마을이 축제 분위기에 휩싸인다. 동하마을의 당산제는 정월 14일 저녁에 마당밟기부터 시작하여 12시까지 했다. 정월 초순에 마을회의를 열어 깨끗한 사람으로 생기복덕을 맞추어 화주 1명, 축관 1명, 제관 1명 등을 선정한다. 일단 선정이 되면 마을의 큰 행사이므로 누구나 할 것 없이 정성을 다했으며 협조를 아끼지 않는다. 화주에 선정되면 상가 등 궂은 곳을 가지 않아야 하며 개고기 등의 궂은 음식도 먹어서는 안되고 선정된 날부터 제일까지는 매일 밤에 찬물로 목욕을 하고 만약 화장실을 다녀오면 깨끗이 씻고 옷을 바꿔 입어야 하는 등 어려움이 많아 한동안 거의 음식을 먹지 않는다.제 음식은 돼지머리, 삼실과, 삼채, 시루, 메 등을 준비하며 음식물 준비 중에 3일간은 말을 하지 않고 아이 들은 다른 집으로 보냈다. 말을 하면 침이 튀어 정결하지 못하며 아이가 있으면 깨끗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금줄과 금토는 제일 5일 전에 하는데 당산 주위에만 한다.제일 아침에 화주가 당산 주변을 깨끗이 청소를 한다. 초저녁에 농악대가 굿을 치면서 마을을 돌아 흥을 돋운다. 9시쯤 되면 화주집으로 가서 제물을 들고 당산으로 나오는데 농악대는 뒤에서 굿을 치면서 따른다. 축문을 먼저 소지하고 윈하는 사람들은 백지 한 장씩 나누어 들고 각자의 소원을 기원하면서 소지를 올린다. 제당에서의 헌식은 진설한 음식을 약간씩 덜어서 샘 옆에 놓는 정도이다. 제가 끝나면 농악대를 비롯한 마을사람들은 마을 앞 넓은 곳에 모닥불을 피워놓고 날이 새도록 논다. 이 마을의 당산제는 제의 엄숙함보다 농악의 흥겨움이 더해 매우 축제적이다. 마당밟이는 15일부터 그믐까지 계속되는데 샘굿을 크게 치고 후에 가가호호 방문하여 굿을 친다. 주인은 음식, 술 등을 내놓아 마당에서 한바탕 춤판이 벌어진다. 민속자료로는 마을 어귀에 개 모양의 입석이 있었으나 6.25동란 수복 즉후 만귀정 안으로 옮겨졌고 일제강점기와 광복초기에 걸쳐 동제와 당산제가 성행되었다. 동하마을의 당산제는 해방 이후 점차적으로 사라졌으며 지금은 마을샘이 사라져 그 흔적을 찾을 수 없다. 지금은 시행되지 않고 있다.
    2018-05-25 | NO.1
  • 광주광역시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