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화뉴스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광주 서구문화원, ‘의향정신 찾아 떠나는 여행’ 가져
한국학호남진흥원 문화원 동행사업 프로그램 진행

광주 서구문화원은 한국학호남진흥원의 문화원 동행사업으로 23일 광주지역 내 의로움과 의병정신을 간직한 장소들을 방문하고 현장특강을 듣는 등 광주정신의 뿌리를 찾는 답사를 진행했다.

이번 답사는 의로움과 당당함으로 한 시대를 살았던 인물들에 대한 현장 탐구를 통해 선현들의 용기와 희생이 오늘의 광주 공동체를 형성시키는 밑거름이 된 사실을 공감하는 자리가 되었다.


첫 번째 방문지인 서구 서창동 절골마을은 충주박씨들의 집성촌으로 눌재 박상의 봉산재와 묘소, 부친인 박지흥의 추원재와 큰형 박정의 추모재 등을 방문했다.

박상의 올곧은 정신은 봉산재 입구 현판인 완절문(完節門)’에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었다. 박상은 조선시대 때인 1515년 담양부사로 있으면서 중종에게 신비복위를 상소하고, 이에 앞서 1505년 전라도사로 있을 때 연산군 후궁의 아버지가 나주에서 횡포를 부리자 장살을 처하기도 했다.

이어 임진왜란 당시 1592년 금산전투에서 고경명과 함께 순절한 삽봉 김세근 장군의 학산사(서창동), 의병도청을 만들어 의병 모집과 군수물자를 조달하는 등 맹주 역할을 했던 회재 박광옥의 벽진서원(풍암동) 등을 찾았다.


이날 답사에서 심연희 문화활동가는 서구 지역에는 광주의 다른 지역보다 유난히 의로움의 장소로 기억되는 공간이 많이 있다면서 이번 답사는 봉산재, 학산사, 벽진서원 외에도 양진여.양상기 부자 묘역, 애국지사 악포 김홍두 공적비, 현와 고광선의 엄이재와 읍궁암 등 수많은 유적 자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특강은 김종 전 조선대 교수를 초청해 광주는 의향인가!’라는 주제로 전라도 사람들은 조선시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나라의 위급지경과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외치고 지켜낸 용기를 가졌다면서 광주 시민들은 그 중심에 서서 오늘날 시민 전체가 의병인 동시에 의병장이고 정의의 대열에서 목숨 걸고 떨쳐 나간 십자군이었다고 말했다.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