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화뉴스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벽진서원, 서구 향토문화유산 제2호 지정예고
서구지역 유일 조선시대 사액서원 의미 있어

임진왜란 당시 광주에 의병도청을 설치하고 의병 모집과 군수물자 조달 등에 힘쓴 공신인 회재 박광옥(1526~1593) 선생의 벽진서원이 광주광역시 서구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 예고됐다.


광주 서구(청장 서대석)는 서구 향토문화유산 발굴 및 보호에 관한 조례에 따라 서구 풍암동의 벽진서원을 향토문화유산 제2호로 지정키로 했다.

벽진서원은 처음 1602년 서구 벽진동에 벽진사로 건립되어 1604년 벽진서원으로 명명되었고 1678년 충장공 김덕령 장군을 추배하면서 의열사로 사액을 받았다.

그러나 1868년 서원 훼철령에 따라 훼철된 이후 1927년 서구 풍암동 지역에 운리영당을 설립한 이후 박광옥 선생의 영정과 회재유집목판(시지정유형문화재 제23)를 보존해왔다.

이후 광주시의 도시개발 확장에 따라 1999년 운리영당을 현재의 장소로 이설 복원하였고 20186월 벽진서원으로 재개원하였다.

벽진서원은 서구 지역에서 유일한 사액 신실인 의열사를 갖추고 있는 데 광주에는 광산구의 월봉서원과 남구의 포충사가 사액 원사이다. 특히 월봉서원이 고봉 기대승의 문(), 포충사가 제봉 고경명의 충()을 대표한다면 벽진서원의 회재 박광옥은 학자로서 의병장으로서 활동한 문과 충을 함께 아우르는 광주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벽진서원은 1681년 숙종 임금이 내린 사제문(賜祭文)이 현판으로 남아 있어 사액 사우의 의레절차도 알 수 있는 중요한 기록유산도 갖고 있다.

벽진서원은 역사성과 전통성을 계승하고 있고 묘제와 사우 제향을 정례적으로 진행하고, 지역주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 교육활동을 수행하는 등 전통서원의 의미를 이어받고 있는 공간이다.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