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화뉴스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광주시, 2020년 문화예술상- 문학·미술·국악부문 5명 선정 시상
수상자에 출판·전시·공연 등 문화예술창작활동 지원

광주광역시는 17일 서구 치평동 라붐웨딩홀에서 ‘2020년 문화예술상 시상식’을 열고 문학, 미술 등 5개 부문에 선정된 5명에게 상패를 수여했다.


올해 광주문화예술상은 ▲박용철 문학상에는 1976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을 시작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광주문화재단 초대 이사와 서구문화원장을 역임한 시인 김종(73) ▲김현승 문학상에는 2005년 다형 김현승 전국학생문예작품 공모 사업으로 2009년 다형 김현승기념사업회 발족 계기를 마련한 시인 박형철(84) ▲허백련 미술상 특별상에는 무등미술대전 입선, 한국화 특장전 입선 2회, 2019년 금호 유스퀘어 청년작가에 선정된 한국화가 윤성필(36) ▲오지호 미술상 본상에는 2005년부터 개인전 13회, 2014년부터 단체전 89회 개최 등 활발한 작품활동을 해 온 서양화가 양재영(47) ▲임방울국악상 본상에는 2013년 국내 최초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공연장에서 국악관현악단 지휘, 난계국악단 상임지휘자를 역임한 국악인 김재섭(60) 씨다.

정소파문학상은 적임자가 없어 선정하지 않았다.

광주시는 지난 10월19일부터 한 달간의 공모와 동시에 각급 기관의 장, 사회단체의 장, 전문대학 이상의 총·학장, 시민 20명 이상의 연서 등으로 추천을 받은 대상자 중 각 부문별 문화예술상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보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우수한 지역예술인이 선정될 수 있도록 운영위원회 구성 방식을 개선했다. 문화예술단체에서는 수상 후보자와 운영위원 중 한 분야만 추천토록 하는 상피제를 도입하고, 각 기관·단체의 추천 등으로 인력풀을 구성한 후 단체 대표들의 추첨을 통해 구성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축하공연, 부문별 시상 등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QR코드) 체크, 참석자 최소화로 간소하게 진행했다.

광주문화예술상은 한국문화예술의 창조적 계발과 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문화예술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시인 박용철·김현승·정소파를 기리는 문학상과 한국화는 허백련, 서양화는 오지호 미술상, 국창 임방울 국악상 등으로 수상자에게는 출판, 전시, 공연 등 문화예술창작활동이 지원된다. 1992년 오지호 미술상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29년째 총 137명을 선정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문화예술상이 더욱 가치 있고 권위 있는 상이 될 수 있도록 투명한 수상자 선정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