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화뉴스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대구·광주 연계협력권역 '상생발전' 청사진 짠다
1차 2030년 광주·대구·전남·경북, 발전종합계획 연구용역 착수

멀고도 가까운 광주와 대구, 달구벌과 빛고을의 이름을 따 '달빛동맹'까지 내건 대구와 광주의 연계협력권을 함께 묶어 장기적인 종합발전계획이 마련된다.

광주광역시는 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국토교통부와 대구시, 전남도, 경북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 수립 용역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해 광주시를 방문한 대구시 공직자 환영의 자리

이번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 수립 용역’은 수도권에 편중된 국토구조를 극복하고 동서간 통합적 협력관계를 형성하면서 상생발전 단계별로 이행안을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이번 용역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약칭 ‘해안내륙발전법’) 유효기간 연장(2020년→2030년) 및 대내외 여건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광주시, 대구시, 전남도, 경북도 등 4대 시·도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이번 용역은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21개 시·군·구를 공간적 대상으로 하고,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의 장기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내용으로 시행된다.

공간적 범위는 대구(8개 자치구), 광주(5개 자치구)를 기본으로 하고 전남(나주·화순·장성·담양)과 경북(구미·영천·경산·고령)의 인근지역을 포함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대구·광주권 개발여건 분석 및 국내외 주요 발전사례를 조사·분석해 2030년까지 대구·광주권 발전 기본구상을 수립하고, 지역 특화산업, 문화·관광, 교통인프라 구축 등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한 연계협력 사업 발굴, 실행에 필요한 재원조달 및 투자유치방안 등이다.

지난 2014년 수립된 계획에는 달빛내륙철도, 치과 소재부품 등 의료기기 연계사업, 이노비즈센터 건립 등 51개 사업이 발굴된 바 있으며, 중앙부처에 반영을 요청해왔다.

이날 보고회는 수행기관인 광주전남연구원으로부터 용역수행 계획을 청취하고 상호 의견을 교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광주시는 대구시, 전남도, 경북도 등과 협력해 지난 2014년 수립된 기존 종합계획에서 사업타당성이 없는 사업은 과감히 제외하고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등 종합계획을 효율적으로 재수립, 개발사업의 성과를 평가·관리할 수 있도록 구체적 계획지표를 설정할 계획이다.

박향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공동 계획수립에 실효성 있는 사업들이 많이 발굴되고, 사업 실행을 통해 앞으로 지역산업과 문화·관광이 더욱 활성화되고 상호교류를 촉진해 지역상생과 동반성장을 도모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