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화뉴스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정인서의 상하이 미술여행2 상하이는 인민광장역에서 출발한다
중국 공산당 70주년 조형물이 곳곳에

정인서 광주 서구문화원장은 광주지역 4명의 작가와 함께 지난 1026일부터 30일까지 45일간 중국 상하이 미술여행을 다녀왔다. 문화도시 광주의 작가들에게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상하이 미술시장의 변화를 전달하고 우리 작가들의 작업과 마케팅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보여주기 위해 이번 여행을 시리즈로 소개한다. <편집자주>

상하이 푸동공항에서 마그레브 종착역인 롱양루(龙阳路)역에서 내려 지하철 2호선으로 바꿔탔다. 롱양루역에서 일단 1층으로 내려가 바로 밖에 있는 지하철역에서 표를 끊었다. 젊은 세대들은 쉽게 할 수 있지만 나이 든 세대들은 표마저 끊기 어려운 일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요즘 광주버스터미널에도 모두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버스표를 구입하는 데 이와 다를 바 없었다.


*상하이도시발전계획관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인민광장역으로 갔다. 2호선은 녹색선으로 표시되어 찾기가 좋았다. 상하이 지하철은 모두 호선별로 색이 달랐고 천정에는 물론 바닥에도 큰 화살표로 각 호선을 탈 수 있는 표시가 안내되어 있었다. 이곳에서 목적지인 인민광장역까지 7번째 역이다.

상하이에서 가장 귀찮은 것이 조금만 큰 짐이 있으면 지하철을 탈 때마다 반드시 엑스레이 검사를 거쳐야 한다는 점이다. 무거운 짐을 여러 개 들고 올 경우 꽤나 힘들 일이다. 상하이 여행을 할 분들은 가능한 간단하게 짐을 들고 움직이길 바란다.

인민광장역은 3개 노선이 환승하는 곳인데 광장 전체의 지하를 연결한 것처럼 복잡한 미로와 같다. 출구가 너무 많아 어디로 가야 잘 나갈지조차 모를 정도이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20번 출구까지 있는 것으로 나온다. 이렇게 많은 출구가 있고 3개 노선의 환승역이다보니 여사 전체가 광장 아래에 깔려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더욱이 상하이에서 가장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라 복잡해 보였다. 숙소라 가는 가장 가까운 출구는 2번 출구였다. 물어물어 2번 출구로 나오는 데만 해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일단 밖으로 나오니 상하이도시계획전시관이 보이고 왼쪽으로 상하이시정부청사, 그 옆으로 상하이대극원(오페라극장)이 있다. 3개의 건물이 한 블록을 차지하고 있다.

10년 만에 온 탓인지 방향감각을 잃었다. 미리 프린트 해둔 숙소까지의 지도를 들고 방향을 찾아봤다. 도저히 감을 잡지 못해 근처에 있던 경찰에게 물었다. 겨우 방향을 찾기는 했으나 얼떨떨 했다. 프린트 지도를 보고 숙소 방향을 짐작으로 잡았다. 시청사 건너편으로 상하이박물관이 보였다. 이제야 조금 방향을 알 수 있었다. 숙소까지는 800미터쯤 되었다. 10여분 이상 걸었다.

상하이 여행에서 겪은 일은 항상 지도를 확인하고 자주 물어보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상하이에 도착하여 숙소에 짐을 풀고 잠시 쉬었다가 서울 명동과 같다는 난징루를 거쳐 와이탄까지 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공항에서의 점심식사, 미로와 같은 인민광장역에서의 출구찾기, 숙소까지 찾아가는 시간 등이 예상보다 많이 걸렸다.

숙소로 가는 길 곳곳에 중국 70주년을 알리는 조형물이 있었다. 1949년 중국공산당이 설립됐으니 올해가 70년이 되었다. 아마도 중국 내에서도 대대적인 행사가 있었을 것이다.


숙소가 어떤 모습일지 내심 걱정이 들었다. 아무리 배낭여행이라고 하지만, 더욱이 4박을 해야 하는 숙소이기 때문에 숙소가 깨끗하길 바랐다. 처음에 배낭여행처럼 계획했으니 민박 아니면 저렴한 숙소를 찾아야 했다. 인터넷으로 민박집을 찾아보고 연락을 했다. 두 군데 모두 좋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런데 중국 비자 발급에 필요한 숙박예정증명서 서류 문제가 있었다. 요즘 중국 여행 때 비자 발급이 상당히 까다로워졌다.

비자발급을 위해 광주 누문동의 중국비자발급센터를 갔다. 오후 3시면 서류마감이었다. 서류도 본인이 모두 직접 써야 한다고 했다. 단체여행이 아니면 이것부터 불편했다. 비자발급 서류를 내기 위해 숙소예정증면서가 필요했다. 민박집에 숙박예정증명서 발급으로 연락을 했으나 어렵다고 했다. 결국 호텔예약사이트에서 검색해 예약을 했다.

푸동지구나 다른 지역도 있었으나 일단 도시 중심부의 호텔을 골랐다. 상하이는 지하철을 타고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사통팔달 장소가 인민광장역이었다. 이곳에서 가깝고 저렴한 숙소를 선택했다. 다만 2성급 모텔이라는 점이 좀 마음에 걸리긴 했다.

리뷰를 읽어보면 좋다는 사람과 나쁘다는 사람이 대조적이었다. 우리 일행은 숙소에서는 잠만 잘 것이니 그것만 불편하지 않으면 된다고 했다. 출발 전부터 그러려니 한 것이다. 어떤 리뷰에 냄새가 난다는 글도 있어 혹시나 하여 작은 방향제를 미리 준비했다.

사이트에서 숙소 사진을 보기는 했지만 도착해서 보니 입구도 작고 로비는 있는 둥 마는 둥이었다. 걱정을 꽤나 했다. 2층 모텔인데 객실이 140개가 넘었다. 생각보다 객실이 많다는 것에 놀랐다. 이게 대륙의 모습일가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긴 복도를 따라 가는 모습이 일단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2인실과 3인실로 나눠 들어가니 그리 나쁘지 않았다. 화장실과 샤워실도 기대 이상이었다. 공기도 쾌적했다. 방향제를 괜히 준비했나 싶었다.

1시간쯤 짐 정리와 세면, 휴식을 취하고 5시에 나와 난징루를 거쳐 와이탄으로 향하기로 했다.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