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회 광주광역시 창작 희곡 공모

제 2회 광주광역시 창작 희곡 공모

2020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 직원 공개채용 공고

2020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 직원 공개채용 공고
  • 이종범, “호남의 사림과 향약 오늘에 되새겨야”

    "호남의 정신은 실사구시의 사림정신과 향약으로 다져진 올바른 가치관에서 비롯되었습니다.”이종범 한국학호남진흥원장은 13일 조선대 지역인문학센터 주최, 광주 서구문화원 주관으로 서구문화원 강의실에서 가진 ‘도로에 새겨진 호남 사림의 정신: 필문 이선제와 눌재 박상’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이렇게 밝혔다.이 원장은 이날 특강에서 “광주의 필문로와 눌재로라는 지역 사림의 호를 따서 만든 도로명은 바로 광주정신을 대변하는 것이다”면서 “우리 지역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서양인문학보다는 가까운 우리 지역 선조들의 철학과 사상을 알아 후손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이 원장은 실사구시의 대표적인 인물로 필문 이선제(1390~1453)를 들면서 그는 바다를 국부의 원천으로 인식하고 우리나라는 삼면에 바다를 두어 생선, 미역, 소금을 우리에게 내렸는데 이를 전매하는 것은 반대하고 민영을 장려하고 세금을 징수하는 것이 올바르다고 했다는 것이다.또 이선제는 제생원, 전의원, 혜민서를 총괄하는 삼의사제조로서 《신농본초》를 교정하고 전염병 퇴치에도 힘을 쏟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선제는 역사에 밝아 《고려사》와 《고려사절요》 편찬에 참여했고, 국방과 재정분야 신정책을 추진하였고 서북 방면 축성과 상비군 설치, 구월산 단군묘의 성역화 등을 관철시켰고 한양에 호남 각 지역의 경재소, 요즘 말로는 향우회를 만들도록 한 장본인이라고 설명했다.또 눌재 박상(1474∼1533)은 연산군의 후궁중 하나인 숙화 김씨의 아버지가 못된 행동을 한다 하여 잡아들여 모질게 곤장을 쳤는데 죽어버린 사건이 있어 의금부에 잡혀갈 직전이었으나 며칠 지나지 않아 중종반정으로 살아났다.게다가 당시 권세가 대단하였던 심정이 한강변에 정자 <소요정 逍遙亭>을 지은 다음 시를 한 수 지어달라 하자 “산중 허리에 음식상 배열하고 가을 계곡에 술그릇 벌여 놓았네”라고 은근히 비꼬기도 했다.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방대한 《동국통감》을 간추려 사림파가 편찬한 최초의 역사교재라 할 수 있는 《동국사략》을 편찬했고 김시습의 《매월당집》을 처음으로 발간하는 등 호남사림의 종주로서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서구문화원은 1월부터 3월까지 모두 5회에 걸쳐 진행하는 ‘남도의 인물과 역사적 정체성’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첫 번째 연사로 이종범 한국학호남진흥원장이 1차 강의에 이어 오는 2월 10일 2차 강의에서 ‘하서 김인후와 고봉 기대승, 호남 학맥을 형성하다를 이야기한다.3차 강의는 3월 2일 조원래 순천대 명예교수의 “의(義)의 고장 호남, 임진왜란기 의병의 활약”, 4차 강의는 3월 9일 홍영기 순천대 명예교수의 “노사 기정진의 학문과 노사학파의 활동” 그리고 마지막 5차 강의는 3월 23일 정인서 서구문화원장이 “진정한 광주인 회재 박광옥”을 할 예정이다.이 프로그램은 인문학의 지역적 확산을 위해 광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남도의 인물을 통해 남도의 역사에 면면히 흐르는 예와 의의 정신, 그리고 남도 사람들의 삶의 애환을 들여다보며, 인문학적 사유의 깊이를 더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 광주맛집, 여기에 있다

    광주광역시는 관광객 유치 및 미향 광주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광주의 음식명소 67곳과 유동오리탕거리, 무등산보리밥거리, 송정리향토떡갈비거리, 동곡꽃게장거리 등 4곳을 제8기 광주맛집과 맛집거리로 지정(2020년~2021년)했다.이번 제8기 ‘광주맛집’은 다양한 세대별 취향을 반영하기 위해 5개 테마로 나눠 음식의 맛과 멋, 서비스 수준, 위생상태 등 다양한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했다.이평형 시 복지건강국장은 “‘제8기 광주맛집’ 뿐 아니라 광주의 모든 음식점들이 대한민국 대표 맛집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제8기 광주맛집 -테마별 가나다순연번테마상 호소 재 지연락처1한정식금수저은수저광산구 신창로166번길 24 (신창동)951-02042남가정동구 지호로 137- 7 (지산동)227-41143넓으실북구 대촌길6번길 20-6 (대촌동)972-82014다미정서구 풍암순환로128번길 73 (풍암동)682-55165백년미가서구 유덕로28번길 18 (유촌동)946-33926아리랑하우스동구 무등로321번길 2 (계림동)525-21117영빈관서구 풍암순환로128번길 75, 2층(풍암동)384-60008예지원서구 운천로204번길 23 (쌍촌동)371-59669예향계절한정식서구 상무평화로 131, 2층 (치평동)381-870010조선옥남구 효덕로 103 (노대동)654-332211현주네북구 일곡택지로53번길 55 (일곡동)523-878912주먹밥다르다김밥,주먹밥서구 치평로 86 (치평동, 107호,108호)371-112713맘스쿡동구 동계천로 143 (동명동)233-123314테이스팅노트서구 군분로159번길 13 (화정동)461-042015상추튀김양산대박 상추튀김북구 양산로 34 (양산동)575-339916은성동구 충장로안길 40-1 (황금동)227-964217현완단검 상추튀김서구 상무평화로 89 (치평동)673-372118육전대광동구 서석로7번길 5 (불로동)226-393919육전명가서구 상무자유로 174(치평동,(2층))384-676720게미맛집김가원서구 상무민주로123번길 13-7 (쌍촌동)382-870021매월흑염소가든서구 회재유통길 19-24 (매월동)374-666522명화식육식당광산구 평동로 425 (명화동)943-776023미진북구 일곡마을로 152 (일곡동)572-702724민들레서구 상무평화로 137 (치평동)374-876025서울장수국수광산구 송정로8번길 41 (송정동)944-0538 26송하회관동구 문화전당로35번길 28-3 (불로동)223-2232 27옥천면옥북구 무등로 144 (신안동)528-388828해남성내식당남구 봉선로 21 (주월동)672-512329해남식당동구 백서로125번길 29 (금동)228-7544 30홍춘이북구 무등로180번길 9-18 (신안동)521-773331효정북구동운로 231 (운암동)363-055832건강맛집100족발본점광산구 왕버들로252번길 33 (신창동)951-1033 33강의리추어탕북구 우치로 61 (중흥동)527-093734강촌서구 마륵복개로 152-3, (치평동,(2층))374-357935관가동구 의재로96번길 18 (소태동)226-004036광후장어광산구 임방울대로 503(수완동)954-590037국현옥궁중팥죽북구 서강로74번길 32 (운암동)514-528938꽃담동구 금남로 193-7 (금남로5가)224-1900 39뜨락쌈밥남구 화산로 105 (진월동)672-700140석암돌솥밥북구 대천로139번길 16-2 (문흥동)262-222241약수한방삼계탕북구 북문대로 173 (운암동)529-770042오얏리돌솥밥북구 밤실로 178(두암동)267-850243유진정서구 운천로31번길 15 (금호동)372-528944하림가광산구 삼도가산안길 42 (대산동)942-529245한백년식당북구 민주로 164 (운정동)268-2566 46나들이맛집낙지마을서구 상무민주로6번길 36 (쌍촌동)382-079947마천루서구 월드컵4강로 236 (쌍촌동)381-800648마한지동구 문화전당로 39-1 (광산동)234-926149서울곱창광산구 송정로15번길 71 (송정동)944-113550여간 좋은날서구 금화로 240 (풍암동)651-003651옥과한우촌서구 내방로 39-1 (치평동)383-159252우미횟집북구 북문대로33번길 3 (운암동)512-330253이씨네푸줏간서구 풍암운리로41번길 4-6 (풍암동)681-470954이태백광산구 동곡로35번길 6 (본덕동)943-010055절기밥상북구 하서로672번길 45 (용전동)574-822056칠우불고기동구 제봉로 194 (대인동)227-101157한우사랑남구 효덕로 150 (노대동)674-329258해동활어서구 상무대로 653-1 (마륵동)515-334459행랑채북구 일곡마을로 165 (일곡동)575-822860청춘맛집긴자상회서구 운천로17번길 4-9 (금호동)373-737161더셰프서구 상무대로 1032 (화정동)383-062462알랭동구 동명로20번길 17-6 (동명동)228-2345 63어나더키친광산구 임방울대로 353,2층 201호 (수완동)959-908564오카츠서구 치평로 112 (치평동,정연하이빌)373-335565케이투북구 용봉로 66 (신안동)529-570066파인트리남구 백서로 97-1 (양림동)413-326667퍼스트앨리웨이동구 충장로안길 5-4 (충장로3가)070-4127-8066

  • 2020광주비엔날레,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

    사람이 갖는 마음과 영혼의 모습은 어떻게 그려질까?2020광주비엔날레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올해 열리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주제가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Minds Rising, Spirits Tuning)’으로 확정됐다.  광주비엔날레는 이번 주제는 마음과 영혼의 스펙트럼을 예술적이고 학술적인 의미로 살펴보는데서 출발한다. 인간 지성(intelligence)의 전 영역을 살피는 예술적 접근법과 과학적 방법론을 탐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따라서 이번 광주비엔날레는 전시, 퍼포먼스, 프로그램, 온라인 출판 플랫폼 등 일련의 공공 포럼을 포함한 역동적인 행사로 선보인다는 것이다.이번 전시의 주제인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은 비서구 세계에 자리하고 있는 전 지구적인 생활체계와 공동의 생존을 위한 예술의 실천에 방향성을 두고 있다.*Korakrit Arunanondchai and Alex Gvojic, No history in a room filled with people with funny names 5, film still, 2018. Commissioned by Centre d'Art Contemporain Genève for Biennale of Moving Image 2018. Courtesy of the artist and Carlos/Ishikawa, London.‘떠오르는 마음’은 공동체 정신(communal mind)으로서 지성의 확장과 정치적 공동체를 탐구하는데 있다. 즉 토착 생활 문화와 애니미즘, 제도로 규정할 수 없는 연대의식, 모계적 체계, 직관적 관계들을 관통하며 지속적으로 발현된다. 영어적 표현 안에서 ‘지성’이 인간의 뇌와 가깝다면, 한국적 표현에서는 ‘마음’을 의미하며 이는 보다 심장에 가까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맞이하는 영혼’은 지식의 대안적 형태, 치유 행위, 샤머니즘적 유산, 그리고 트라우마에 사로잡힌 역사에 대한 인식에 다가가려는 엄중한 시도를 의미한다. * Sissel Tolaas, Smell Archive Children's Workshop, Colomboscope, Colombo, 2019. Courtesy of the artist and Colomboscope.이는 본질적인 정신을 맞이하는 것(welcoming)로서 분명한 서사와 예술적 여정이 환기시키는 집단적 과거와 새로운 미래, 즉 시간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연결이 열려있음을 보여주며 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제시될 예정이다. 이러한 전시 개념 안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되는 해에 맞춰 오늘날 저항운동 문화와 민주화운동 사이의 연결점을 생성할 예정이다. 무력행사와 검열, 식민화, 우익세력 등에 맞선 역사적이고 동시대적 언어를 해석하고 이를 통해 권위주의적 통치에 반대하는 전략에 대해 고찰한다는 것이다.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인 데프네 아야스(Defne Ayas)와 나타샤 진발라(Natasha Ginwala)는 “‘떠오르는 마음’ 과 ‘맞이하는 영혼’은 수많은 삶과 지성의 다양한 실천 과정을 연구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이는 반대로 영혼이 떠오르고(spirits rise), 마음을 맞이하는 것(minds attune)으로도 읽힐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광주 국악상설공연, 2020년에도 계속 된다

    문화도시 광주의 상설공연 무대를 만들어가고 있는 광주국악상설공연이 2020년에도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가슴에 불을 지필 것으로 기대된다.광주문화예술회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2월까지 상무지구 공연마루 공연장에서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5회 국악상설공연을 갖는다고 밝혔다. 먼저 1월1일부터 4일까지 신년 첫째마당을 운영한데 이어 7일부터 11일까지는 둘째마당을 무대에 올린다. 7일에는 한국판소리보존회 광주지부가 ‘세한송백(歲寒松柏)’을 주제로 꾸민다. 가야금 병창 ‘단가 호남가’,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 흥보가 중 ‘박타는 대목’, 국악가요 ‘상사화’, 남도민요 ‘동백타령’, ‘진도아리랑’ 등을 들려준다.또 국립창극단 박성호 명무가 특별출연해 멋과 흥이 가득해 자연과 하나 되는 한량의 멋스러운 모습을 춤사위로 보여주는 한량무 ‘흥연지유(興然之遊)’를 선보인다.8일에는 풍물세상 굿패마루가 흥겨운 풍물 퍼포먼스를 공연한다. 심봉사 팔도 유랑기를 마당극으로 풀어내는 ‘팔도시장 유랑기’, 꽹과리, 장구, 북, 징이 어우러지는 ‘사물시장’, 빛고을 오일장의 흥을 해학적으로 풀어낸 ‘전통연희시장’, ‘보부상 놀이’ 등 관객들에게 활력을 줄 수 있는 재밌는 판을 벌인다.9일에는 창작국악단 도드리가 다양한 국악관현악곡들을 들려준다. 첫 무대는 소프라노 조성희의 노래로 ‘연안송’, ‘허수아비’에 이어 국악관현악 ‘도드리 아리랑’, 광주의 역사와 현재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국악가요 ‘꽃상여와 아리랑’, 젊은 감성의 국악가요 ‘낭만’, ‘난감하네’ 등을 차례로 만나볼 수 있다.더불어 25현 가야금과 거문고의 2중주로 북한작곡가 김용실 씨의 ‘출강’이 연주된다.  10~11일에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무대에 선다. 먼저 10일에는 ‘붉은 달 그림자’라는 주제로 양방언 작곡의 경쾌한 합주곡 ‘프론티어’, 가야금3중주 ‘오봉산 타령’, 아쟁과 생황이 피아노와 어우러지는 3중주곡 ‘황월(黃月)’, 태평소 협주곡 ‘호적 풍류’, 국악가요 ‘쑥대머리’, ‘배띄워라’ 등 다양한 국악기 연주를 펼친다.11일에는 ‘바람꽃’을 주제로 신명나는 리듬의 합주곡 ‘신뱃놀이’에 이어 새해 운수대통, 만사형통을 축원하기 위해 징, 장구, 베이스 기타가 협연하는 ‘비나리’를 공연한다.소금과 해금, 피아노와 첼로가 함께 들려주는 ‘상사화’는 정호승 시인의 시 ‘상사화’를 곡으로 옮긴 것으로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한국무용으로 풀어낸다. 이 밖에도 태평소 협주곡 ‘호적풍류’, 노래곡 ‘박타령’ 등을 들려준다.성현출 광주문화예술회관장은 "전통국악, 창작국악, 우리춤, 사물놀이 등 국악의 모든 즐거움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광주상설공연은 매일 오후 5시(일, 월 휴관) 치평동 광주공연마루에서 관람할 수 있다"면서 "특히 이런 국악상설공연이 광주에 오는 관광객에게는 반드시 봐야할 필수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참신하고 완성도 높은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국악상설공연은 전석 무료 관람이며,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무료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누리집(gjart.gwangju.go.kr) 또는 전화 (062-613-8379)로 하면 된다.한편 광주문화예술회관은 2020년 광주국악상설공연 무대를 빛낼 공연예술단체를 선발한다. 1차 서류 심사, 2차 발표 및 질의응답, 3차 공연 시연 등을 거쳐 3월에는 전통국악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예술 역량을 갖춘 단체를 최종 선정한다. 새로운 예술단이 합류하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 서구문화원, 하정웅미술관에서 현장 종무식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은 2019년도 한해를 결산하는 종무식을 12월 31일 광주 하정웅미술관에서 작품 관람을 함께 하는 현장 종무식을 가졌다.이날 행사는 문화원의 역할이 지역의 문화예술을 선도하는 자리에 있다는 점에서 지역 작가의 전시관람과 함께 작가와의 대화의 시간을 갖는 등 지역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시간을 할애했다.이날 하정웅미술관에서는 기묘한 식객 하루K의 '와신짬뽕'이라는 전시가 열리고 있었는데 작가가 작품에 대한 설명과 이해를 도와주었다.이 전시는 2019년 12월 14일부터 2020년 2얼 23일까지 열린다.작가는 전통 회화를 현대의 회화 속에 어떻게 계승하고 발전시킬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자신의 정체성과 개성을 자유롭게 펼치며, 다양한 영역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었다.산수와 음식을 주제로 주어진 공간 안에 상대적으로 크기가 다른 소재를 뒤섞어 독특한 작품을 제작했는데 현대의 시대 감성을 산수화 속에 담아내고 현대인이 작품 속에서 산수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의 문화

  • 정지
  • 시작
  •  
  •  
  •  
  •  
  •  
  •  
  •  
  •  
    • 이종범, “호남의 사림과 향약 오늘에 되새겨야”
      "호남의 정신은 실사구시의 사림정신과 향약으로 다져진 올바른 가치관에서 비롯되었습니다.”이종범 한국학호남진흥원장은 13일 조선대 지역인문학센터 주최, 광주 서구문화원 주관으로 서구문화원 강의실에서 가진 ‘도로에 새겨진 호남 사림의 정신: 필문 이선제와 눌재 박상’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이렇게 밝혔다.이 원장은 이날 특강에서 “광주의 필문로와 눌재로라는 지역 사림의 호를 따서 만든 도로명은 바로 광주정신을 대변하는 것이다”면서 “우리 지역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서양인문학보다는 가까운 우리 지역 선조들의 철학과 사상을 알아 후손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이 원장은 실사구시의 대표적인 인물로 필문 이선제(1390~1453)를 들면서 그는 바다를 국부의 원천으로 인식하고 우리나라는 삼면에 바다를 두어 생선, 미역, 소금을 우리에게 내렸는데 이를 전매하는 것은 반대하고 민영을 장려하고 세금을 징수하는 것이 올바르다고 했다는 것이다.또 이선제는 제생원, 전의원, 혜민서를 총괄하는 삼의사제조로서 《신농본초》를 교정하고 전염병 퇴치에도 힘을 쏟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선제는 역사에 밝아 《고려사》와 《고려사절요》 편찬에 참여했고, 국방과 재정분야 신정책을 추진하였고 서북 방면 축성과 상비군 설치, 구월산 단군묘의 성역화 등을 관철시켰고 한양에 호남 각 지역의 경재소, 요즘 말로는 향우회를 만들도록 한 장본인이라고 설명했다.또 눌재 박상(1474∼1533)은 연산군의 후궁중 하나인 숙화 김씨의 아버지가 못된 행동을 한다 하여 잡아들여 모질게 곤장을 쳤는데 죽어버린 사건이 있어 의금부에 잡혀갈 직전이었으나 며칠 지나지 않아 중종반정으로 살아났다.게다가 당시 권세가 대단하였던 심정이 한강변에 정자 <소요정 逍遙亭>을 지은 다음 시를 한 수 지어달라 하자 “산중 허리에 음식상 배열하고 가을 계곡에 술그릇 벌여 놓았네”라고 은근히 비꼬기도 했다.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방대한 《동국통감》을 간추려 사림파가 편찬한 최초의 역사교재라 할 수 있는 《동국사략》을 편찬했고 김시습의 《매월당집》을 처음으로 발간하는 등 호남사림의 종주로서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서구문화원은 1월부터 3월까지 모두 5회에 걸쳐 진행하는 ‘남도의 인물과 역사적 정체성’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첫 번째 연사로 이종범 한국학호남진흥원장이 1차 강의에 이어 오는 2월 10일 2차 강의에서 ‘하서 김인후와 고봉 기대승, 호남 학맥을 형성하다를 이야기한다.3차 강의는 3월 2일 조원래 순천대 명예교수의 “의(義)의 고장 호남, 임진왜란기 의병의 활약”, 4차 강의는 3월 9일 홍영기 순천대 명예교수의 “노사 기정진의 학문과 노사학파의 활동” 그리고 마지막 5차 강의는 3월 23일 정인서 서구문화원장이 “진정한 광주인 회재 박광옥”을 할 예정이다.이 프로그램은 인문학의 지역적 확산을 위해 광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남도의 인물을 통해 남도의 역사에 면면히 흐르는 예와 의의 정신, 그리고 남도 사람들의 삶의 애환을 들여다보며, 인문학적 사유의 깊이를 더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 2020광주비엔날레,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
      사람이 갖는 마음과 영혼의 모습은 어떻게 그려질까?2020광주비엔날레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올해 열리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주제가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Minds Rising, Spirits Tuning)’으로 확정됐다.  광주비엔날레는 이번 주제는 마음과 영혼의 스펙트럼을 예술적이고 학술적인 의미로 살펴보는데서 출발한다. 인간 지성(intelligence)의 전 영역을 살피는 예술적 접근법과 과학적 방법론을 탐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따라서 이번 광주비엔날레는 전시, 퍼포먼스, 프로그램, 온라인 출판 플랫폼 등 일련의 공공 포럼을 포함한 역동적인 행사로 선보인다는 것이다.이번 전시의 주제인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은 비서구 세계에 자리하고 있는 전 지구적인 생활체계와 공동의 생존을 위한 예술의 실천에 방향성을 두고 있다.*Korakrit Arunanondchai and Alex Gvojic, No history in a room filled with people with funny names 5, film still, 2018. Commissioned by Centre d'Art Contemporain Genève for Biennale of Moving Image 2018. Courtesy of the artist and Carlos/Ishikawa, London.‘떠오르는 마음’은 공동체 정신(communal mind)으로서 지성의 확장과 정치적 공동체를 탐구하는데 있다. 즉 토착 생활 문화와 애니미즘, 제도로 규정할 수 없는 연대의식, 모계적 체계, 직관적 관계들을 관통하며 지속적으로 발현된다. 영어적 표현 안에서 ‘지성’이 인간의 뇌와 가깝다면, 한국적 표현에서는 ‘마음’을 의미하며 이는 보다 심장에 가까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맞이하는 영혼’은 지식의 대안적 형태, 치유 행위, 샤머니즘적 유산, 그리고 트라우마에 사로잡힌 역사에 대한 인식에 다가가려는 엄중한 시도를 의미한다. * Sissel Tolaas, Smell Archive Children's Workshop, Colomboscope, Colombo, 2019. Courtesy of the artist and Colomboscope.이는 본질적인 정신을 맞이하는 것(welcoming)로서 분명한 서사와 예술적 여정이 환기시키는 집단적 과거와 새로운 미래, 즉 시간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연결이 열려있음을 보여주며 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제시될 예정이다. 이러한 전시 개념 안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되는 해에 맞춰 오늘날 저항운동 문화와 민주화운동 사이의 연결점을 생성할 예정이다. 무력행사와 검열, 식민화, 우익세력 등에 맞선 역사적이고 동시대적 언어를 해석하고 이를 통해 권위주의적 통치에 반대하는 전략에 대해 고찰한다는 것이다.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인 데프네 아야스(Defne Ayas)와 나타샤 진발라(Natasha Ginwala)는 “‘떠오르는 마음’ 과 ‘맞이하는 영혼’은 수많은 삶과 지성의 다양한 실천 과정을 연구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이는 반대로 영혼이 떠오르고(spirits rise), 마음을 맞이하는 것(minds attune)으로도 읽힐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광주 국악상설공연, 2020년에도 계속 된다
      문화도시 광주의 상설공연 무대를 만들어가고 있는 광주국악상설공연이 2020년에도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가슴에 불을 지필 것으로 기대된다.광주문화예술회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2월까지 상무지구 공연마루 공연장에서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5회 국악상설공연을 갖는다고 밝혔다. 먼저 1월1일부터 4일까지 신년 첫째마당을 운영한데 이어 7일부터 11일까지는 둘째마당을 무대에 올린다. 7일에는 한국판소리보존회 광주지부가 ‘세한송백(歲寒松柏)’을 주제로 꾸민다. 가야금 병창 ‘단가 호남가’,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 흥보가 중 ‘박타는 대목’, 국악가요 ‘상사화’, 남도민요 ‘동백타령’, ‘진도아리랑’ 등을 들려준다.또 국립창극단 박성호 명무가 특별출연해 멋과 흥이 가득해 자연과 하나 되는 한량의 멋스러운 모습을 춤사위로 보여주는 한량무 ‘흥연지유(興然之遊)’를 선보인다.8일에는 풍물세상 굿패마루가 흥겨운 풍물 퍼포먼스를 공연한다. 심봉사 팔도 유랑기를 마당극으로 풀어내는 ‘팔도시장 유랑기’, 꽹과리, 장구, 북, 징이 어우러지는 ‘사물시장’, 빛고을 오일장의 흥을 해학적으로 풀어낸 ‘전통연희시장’, ‘보부상 놀이’ 등 관객들에게 활력을 줄 수 있는 재밌는 판을 벌인다.9일에는 창작국악단 도드리가 다양한 국악관현악곡들을 들려준다. 첫 무대는 소프라노 조성희의 노래로 ‘연안송’, ‘허수아비’에 이어 국악관현악 ‘도드리 아리랑’, 광주의 역사와 현재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국악가요 ‘꽃상여와 아리랑’, 젊은 감성의 국악가요 ‘낭만’, ‘난감하네’ 등을 차례로 만나볼 수 있다.더불어 25현 가야금과 거문고의 2중주로 북한작곡가 김용실 씨의 ‘출강’이 연주된다.  10~11일에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무대에 선다. 먼저 10일에는 ‘붉은 달 그림자’라는 주제로 양방언 작곡의 경쾌한 합주곡 ‘프론티어’, 가야금3중주 ‘오봉산 타령’, 아쟁과 생황이 피아노와 어우러지는 3중주곡 ‘황월(黃月)’, 태평소 협주곡 ‘호적 풍류’, 국악가요 ‘쑥대머리’, ‘배띄워라’ 등 다양한 국악기 연주를 펼친다.11일에는 ‘바람꽃’을 주제로 신명나는 리듬의 합주곡 ‘신뱃놀이’에 이어 새해 운수대통, 만사형통을 축원하기 위해 징, 장구, 베이스 기타가 협연하는 ‘비나리’를 공연한다.소금과 해금, 피아노와 첼로가 함께 들려주는 ‘상사화’는 정호승 시인의 시 ‘상사화’를 곡으로 옮긴 것으로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한국무용으로 풀어낸다. 이 밖에도 태평소 협주곡 ‘호적풍류’, 노래곡 ‘박타령’ 등을 들려준다.성현출 광주문화예술회관장은 "전통국악, 창작국악, 우리춤, 사물놀이 등 국악의 모든 즐거움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광주상설공연은 매일 오후 5시(일, 월 휴관) 치평동 광주공연마루에서 관람할 수 있다"면서 "특히 이런 국악상설공연이 광주에 오는 관광객에게는 반드시 봐야할 필수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참신하고 완성도 높은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국악상설공연은 전석 무료 관람이며,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무료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누리집(gjart.gwangju.go.kr) 또는 전화 (062-613-8379)로 하면 된다.한편 광주문화예술회관은 2020년 광주국악상설공연 무대를 빛낼 공연예술단체를 선발한다. 1차 서류 심사, 2차 발표 및 질의응답, 3차 공연 시연 등을 거쳐 3월에는 전통국악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예술 역량을 갖춘 단체를 최종 선정한다. 새로운 예술단이 합류하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 탁인석씨, 광주문인협회 13대 회장에 당선
      광주지역 문학인들을 대표하는 광주문인협회장에 수필가인 탁인석(68·사진) 국제펜문학 광주본부 운영위원장이 선출됐다.탁 회장은 지난 20일 광주예총 방울소리 공연장에서 열린 제13대 광주문인협회장 선거에서 410표 중 245표(59%)를 얻어 당선의 영예를 누렸다. 다른 후보였던 이근모 시인은 41%(165표)를 득표했다.그동안 문협은 임원식 회장이 지난 2월 예총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신현영 부회장 대행체제로 운영돼 왔다.시인과 수필가의 대결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탁 회장은 ‘문단의 화합’을 제1의 캐치프레이즈로 내걸며 10개의 선거공약을 ‘탁인석의 약속’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했다.10가지 약속은 ▲계간인 광주문학을 격월간으로 발간하고 원고료 지급 ▲메세나 운동을 통한 1억 원 이상 기금확보 ▲청년특별회원회 구성 ▲원로문인 자문단구성 및 75세 이상 회비 면제 ▲광주 연고 문인 명예회원제 도입 ▲각종 낭송회 활성화 ▲각종 공모사업 지원을 통한 문인 복지향상 ▲기관지 ‘광주문학’을 통한 5·18 선양사업과 통일시대에 대비한 븍한문학교류 ▲시비 건립 사업 ▲해외 문학 답사 여행 추진 등이다.신임 탁회장은  “문화수도에 걸맞는 명실상부한 문학문화를 창조해나가겠다”며 “이미 추진되고 있는 문학관 건립 장소가 접근성 부분에서 아쉬움이 많아 명소에 건립하도록 시와 협의해 재고토록 하겠다”면서 “문단의 소통과 화합 상생을 도모하는 한편 광주 시민이 문학을 이해하고 문학을 사랑하도록 여건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또 신임 탁 회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예술인 가운데서도 가장 품위 있고 존경받아야 할 문인들이 사소한 일로 분열돼 적대시하는 풍토가 매우 가슴이 아팠다”며 “이번 선거는 물론 과거의 문제로 분열되었던 광주 문인협회를 오직 문학을 사랑하고 광주문화를 발전시켜 나가는 원동력으로 모아 가겠다”고 강조했다.신임 협회장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간이다. 신임 탁인석 회장은 전남 나주 출신으로 광주대 교수, 광주시교육위원, 고창폴리텍대학장, 순천 폴리텍대학장, 광주 서구문화원 이사 등을 역임했다. 현재 국제펜문학광주본부 운영위원장, 한중문학교류회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문학 활동으로는 수필과비평 신인상으로 등단해 ‘예술광주’ 편집주간, ‘광주문화21’ 발행인, (사)스텔라포에마 토요시낭송회 이사장 등을 지냈다. 부인 노중현(청산미디어 대표)씨와 사이에 2남 1녀가 있다.
    • 광주독립운동 역사 현장에 사적지 표석 설치
      의향 광주의 독립운동과 관련된 역사 현장을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사적지 표석이 설치됐다.이로써광주시민은 물론 의향 광주를 찾는 외지인들에게 광주의 독립운동 역사현장을 보여줄 수있고 스토리텔링을 통해 지역의 문화콘텐츠로서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광주시는 3‧1운동 100주년과 광주학생독립운동 90주년을 맞아 잊혀져가는 광주독립운동 사적지를 기억하고 후손에게 알리기 위한 사업으로 흥학관 터 등 5곳에 표석을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광주독립운동 사적지 표석이 설치된 곳은 ▲사회문화운동 중심지로 야학활동, 강연회, 신간회 광주지부․광주청년회 등 각종 단체 사무실 등으로 사용된 장소인 흥학관 터 ▲광주학생독립운동 거점지로 독서회 회원들의 비밀모임 장소였던 김기권 문방구점․장재성 빵집 ▲한말의병,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 들이 재판을 받은 장소였던 옛 광주지방재판소 터 ▲한말 의병,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이 투옥된 장소였던 옛 광주감옥 터 ▲숭일학교 교사와 학생 등 100여 명이 3․1운동을 모의하고 준비한 장소였던 옛 숭일학교 등이다.시는 광주독립운동 사적지 표석을 설치하기 위해 관련 단체, 전문가, 교수 등 9명으로 ‘사적지 표석설치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국가보훈처 ‘국내 독립운동사적지 조사보고서’ 등 자료를 토대로 표석 설치 대상과 디자인을 확정하고, 문안 작성, 문안 감수(국립국어원) 등 6차례 위원회 회의를 거쳤다.김오성 시 사회복지과장은 “시민들에게 정확한 역사를 전달하고 역사현장을 후손들에게 자산으로 전승하기 위해 사적지 표석을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소중한 독립 문화유산을 발굴해 민주․인권․평화도시 광주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광주시향 송년특별음악회 18일 전남대 민주마루
      광주시립교향악단 송년 특별음악회가 전남대 민주마루에서 열린다.이번 광주시향 특별음악회는 18일(수) 저녁 7시30분 김영언 부지휘자가 지휘봉을 잡고 차세대연주자 피아니스트 이택기가 협연자로 나선다.이날 음악회는 차이코프스키의 예프게니 오네긴 중 ‘폴로네이즈’와 르로이 앤더슨의 ‘크리스마스 페스티벌’의 연이은 연주로 문을 연다. 이어 리스트의 ‘피아노 협주곡 1번’과 차이콥스키의 걸작 ‘호두까기 인형 모음곡’으로 감동의 무대를 꾸민다.특히, 이번 음악회에서는 피아니스트 이택기의 협연으로 들려줄 리스트의 피아노 협주곡이 기대된다. 피아노의 비르투오소(명연주자) 리스트가 작곡한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은 낭만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협주곡이다. 이 곡은 피아노의 고난이도 기교와 전 악장이 쉬지 않고 계속 연주되며 이례적으로 트라이앵글이 쓰이는 등 리스트의 개성과 독창성을 엿 볼 수 있는 곡이다. 협연자 피아니스트 이택기(22)는 2014 영국 헤이스팅스 국제 피아노 협주곡 콩쿠르에서 17세의 나이로 최연소 우승과 청중상을 거머쥐며 전 세계에 존재를 알렸다. 우승 이후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국제무대에 정식으로 데뷔하였고 현재 유럽과 미국 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지난 11월 KBS가 주관하는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 음반을 발매하였으며, KBS교향악단과의 리스트 협주곡 1번을 협연했다.이번 음악회를 통해 차세대 피아니스트 이택기와 광주시립교향악단이 연주하는 수준 높은 연주와 아름다운 선율에 빠져보길 바란다. 전석 무료이며, 초등학생 이상 입장할 수 있다. (문의: 062-613-8241)
    • 광주시, 5·18 진실 영상음악으로 알린다
      국립5·18민주묘지, 옛 전남도청 민주광장 등서 촬영한 5·18 진실을 알리기 위한 홍보영상이 연말께 선보인다.광주시는 일부 극우세력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왜곡이 날로 심해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지난 11월부터 ‘5·18 역사왜곡 근절을 위한 홍보영상 제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이번 사업은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집중적으로 유포되고 있는 역사왜곡 영상물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5·18민주화운동 역사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홍보영상은 ‘쇼 미 더 트루스(Show me the TRUTH) : 진실을 깨우는 낯선 울림(가제)’를 주제로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제작된다.이를 위해 광주시는 시나리오와 음악을 확정하고, 18일에는 옛 전남도청 민주광장, 국립5·18민주묘지, 전남대학교 정문 등 주요 5·18사적지에서 촬영을 진행한다.촬영에는 지역 래퍼가 참여해 5·18 진실에 대해 상세히 소개한다.광주시는 홍보영상 제작이 완료되면 연말 내에 광주시 홈페이지 및 블로그, 유튜브 채널, 시정홍보 전광판 등 각종 온·오프라인 홍보채널에 게시·공개할 예정이다.특히 광주시를 비롯해 5·18기념재단, 5·18기록관 등 관련 기관에서 각종 행사 시 역사왜곡 대응 홍보자료로 활용하도록 한다. 더불어 광주시교육청 등과 협력해 교육자료로도 활용한다.이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하지 못한 젊은 세대에게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전하고, 왜곡자료 유포자의 주장이 근거 없음을 알려 역사왜곡·폄훼 행위에 대한 처벌법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김옥중 시 5·18선양과장은 “5·18민주화운동 역사왜곡·폄훼자를 처벌할 수 있는 강력한 법령을 마련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를 홍보영상에 반영했다”며 “앞으로도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묻고, 시민사회단체와 협력해 역사왜곡 근절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올해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의 대표적 상징이자 이미 법적 지위를 부여받고 유네스코가 인정한 5·18민주화운동을 아무런 근거 없이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폄훼한 온라인 게시물 127건(웹사이트 게시물 17건, 유튜브 영상 110건)에 대해 삭제 및 접속차단 결정을 내린 바 있다.
    • 5.18주먹밥이 광주의 브랜드 음식으로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에 양동시장 아주머니들이 시민군들에게 나누어주었던 주먹밥이 광주의 새로운 대표 음식으로 브랜드 굳히기에 나선다.광주시는 지난 5월 광주대표음식 및 올해의 음식으로 ‘광주주먹밥’이 선정된 이후 상품·브랜드화 작업을 추진,  광주주먹밥 시범 판매를 시작하면서 상품화에 본격 나선다.특히 나눔과 연대의 광주공동체 정신을 상징하는 주먹밥을 만들기 위해 8곳의 시범 판매업소를 선정하고 전문가 레시피 11종 및 시민 공모전 레시피 20종을 보급하는 등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했다.8곳의 시범 판매업소는 ‘2019 미래식품산업전 경연대회’에서 금상을 차지한 ‘맘스쿡’을 비롯해 ‘행복한양림밥상’, ‘다르다김밥주먹밥’, ‘테스팅노트’, ‘광주주먹밥·오백국수’, ‘산수모밀’, ‘버무리떡볶이’, ‘푸드타임’ 등이다.이들 업소는 시범 판매에 앞서 광주시에서 보급한 레시피와 특성을 담은 개별 메뉴 등을 개발하고, 12월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먼저 동명동에 있는 ‘맘스쿡’은 전문가 레시피에 아이디어를 더해 탄생시킨 ‘묵은지불고기쌈 주먹밥’을 대표 메뉴로 내세웠다. ‘묵은지불고기쌈 주먹밥’은 묵은지 안에 양념된 소고기, 밥, 깻잎 등을 김밥처럼 말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제공해 벌써부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2019 미래식품산업전 경연대회’에서 은상을 차지한 양림동의 ‘행복한양림밥상’은 편하게 먹을 수 있는 꼬치 형태의 주먹밥, 낙지주먹밥 등 다양한 주먹밥 메뉴를 불백전골, 김치찌개 등과 함께 판매해 다양한 연령층을 공략하고 있다.치평동에 있는 ‘다르다김밥주먹밥’은 친환경 유기농 재료만을 고집하는 대표의 남다른 철학을 바탕으로 모듬주먹밥 세트를 내놓았다. 또 다양한 색을 담은 주먹밥 레시피를 개발하며 대중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화정동 맛집으로 소문난 ‘테스팅노트’는 2명의 청년 셰프가 퓨전 주먹밥 메뉴를 개발해 스파게티, 스테이크와의 환상적인 콜라보를 선보인다.광주송정역에 자리잡고 있는 ‘광주주먹밥·오백국수’는 광주시가 개발한 레시피를 활용해 6종의 주먹밥과 국수를 판매한다. 특히 내부 곳곳에 광주주먹밥 관련 스토리를 담은 홍보물을 설치해 송정역을 찾는 이들에게 광주주먹밥의 의미와 역사도 함께 알리고 있다.1913송정역시장에서는 ‘산수모밀’이 참치와 멸치를 주재료로 한 주먹밥에 다양한 토핑을 곁들여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노대동에 있는 ‘버무리떡볶이’는 떡볶이와 떡갈비 주먹밥, 매운 불닭 주먹밥, 불고기 주먹밥 등을 함께 판매한다.8곳의 시범업소 중 유일하게 푸드트럭 형태로 운영되는 ‘푸드타임’은 우치공원 내에서 기존 메뉴인 핫도그, 커피 등과 함께 떡갈비·계란·야채 주먹밥을 판매한다.이 밖에도 ‘맘스쿡’, ‘행복한양림밥상’, ‘다르다김밥주먹밥’, ‘테스팅노트’ 등 4곳에서는 특별한 맛과 영양을 담은 맞춤형 주먹밥 도시락도 판매한다.
    • 광주시, ‘2019 광주광역시 문화예술상’ 7명 시상
      광주광역시는 11일 ‘2019 광주광역시 문화예술상 시상식’을 열고 6개 부문에 선정된 7명에게 상패를 수여했다.광주시 문화예술상은 한국문학과 미술(한국화, 서양화), 국악 발전에 현저한 업적을 남긴 박용철, 김현승, 정소파, 허백련, 오지호, 임방울 선생의 숭고한 예술정신을 이어받아 문화예술의 창조적 발전에 공적이 있는 문화예술계 인사를 대상으로 해마다 수여하고 있다.  올해 박용철문학상에는 김동근(63·전남대학교 교수), 김현승문학상에는 고(故) 박홍원(시인), 정소파문학상에는 이한성(70·시인), 허백련미술상 본상에는 하성흡(58·전업작가), 특별상에는 김병균(43·전업작가), 오지호미술상 본상에는 배동환(72·전업작가), 임방울국악상 특별상에는 정상희(41·국악인) 씨가 수상자로 결정됐다. 문화예술상 수상자는 수상 후보자 공모를 통해 관련 대학교와 문화예술단체 등의 추천을 받아 문화예술상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내년 출판과 전시, 공연 등 창작 활동 비용의 일부가 지원된다.한편, 광주시 문화예술상은 지난 199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25명이 수상했다. 박향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열정과 예술혼으로 광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는 문화예술인들의 정신을 시정에 온전히 담아내겠다”고 말했다.
    • 광주시, 국립광주국악원 유치 학술세미나 가져
      국립광주국악원 유치를 위한 학술세미나가 ‘국악의 성지, 광주광역시의 경쟁력과 미래지향’이라는 주제로 10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렸다.광주광역시와 최경환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국립광주국악원 건립 타당성을 대내외에 알리고 전국적인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세미나는 나경수 전남대 교수의 ‘국립국악원 왜, 광주광역시여야 하는가?’라는 주제의 기조발제로 시작됐다.이어 ▲김혜정 경인교육대 교수의 예향 호남의 한국음악사적 위상과 집성지로서 광주광역시 역할과 기대 ▲이명진 국립무형유산원 연구사의 판소리 중흥의 산실로서 광주광역시의 역할과 기대 ▲이용식 전남대 교수의 산조음악의 발상지 및 발흥지로서 광주광역시의 역할과 기대 등 분야별 주제발표가 이뤄졌다.강연 후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왜, 광주에 국립국악원이 건립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열린 토론의 장이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100여명의 광주시민과 전국 국악인이 대거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표했다.광주시는 민선7기 공약으로 국립광주국악원 건립을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국립광주국악원 유치 협의체’를 출범하고 광주국악원 건립 타당성 논리개발, 중앙정부·유관기관 등에 건립 당위성을 설명·홍보하고 있다. (사)임방울국악진흥회 등 민간단체가 주축이 된 ‘국립광주국악원 유치 기원 범시민 서명운동’이 펼쳐지는 등 민관이 한 뜻으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대인예술시장, ‘아트프로젝트’로 새 단장 '기대'
      대인예술시장의 오래된 아케이드를 활용한 새로운 전시프로젝트가 진행되고잇다.대인시장의 미래를 작가의 시각으로 표현한 ‘2019대인예술시장 아트프로젝트’이다.대인예술시장사무국은 아트프로젝트를 위해 지난 17일 공모를 통해 강예진·김선영, 김수영·하가영, 엄기준, 최희원·김태양, 전민준·고정훈 등 광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 작가 5팀을 선정했다.* 엄기준 작가의 설치작품이들 작가의 작품은 28일까지 시장 내 한평 갤러리, 다오라 삼거리, 송가네 식당, 웰컴 센터, 아트컬렉션샵 수작 등 5곳의 아케이드에 설치됐다.이들 작가의 작품은 ▲일상적인 ‘연못’ 풍경에 빛의 신비함을 활용한 강예진·김선영 작가의 ‘하늘 연못’ ▲현실과 이상 속에서 자아를 찾아가는 물고기의 이야기를 모빌 형태로 풀어낸 김수영·하가영 작가의 ‘처음 만나는 자유’ ▲일상생활 공간인 ‘시장’을 상상의 공간으로 탈바꿈 시킬 우주의 공간을 표현한 엄기준 작가의 ‘대인우주탐험대’ ▲르네 마그리드의 ‘피레네 산맥의 성채’에서 표현된 무중력 상태의 초현실주의와 대인예술시장의 이야기거리를 작가만의 개성있는 캐릭터로 표현한 최희원·김태양 작가의 ‘바라보는 풍경 ▲시장을 밝히고 생기를 돋아 주는 등불의 의미를 담은 입체 조형물을 시장에서 볼 수 있는 캐릭터로 제작하여 재미있게 보여준 전민준·고정훈 작가의 ’물고 가지마‘ 등이다.오는 30일 오후 7시에는 야시장 개장과 함께 오프닝 행사가 진행된다. 오프닝 행사에서는 참여 작가들이 자신들이 시민들에게 작품을 소개하고 대화하는 시간도 마련된다.한편, 대인예술시장사무국은 대인예술시장과 광주지역 예술가들의 활발한 예술활동을 유도하기 위한 예술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가운데 ‘신(新)난 예술가 프로그램’은 지난 13일부터 공모로 선정된 10개 팀의 예술가들이 앞으로 남은 야시장 행사에서 미니전시, 예술작가 체험, 작품 제작 과정 시연 등 퍼포먼스로 시민과 소통할 예정이다.
    • 크리스마스 합창곡 공연 무대 열린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사람들은 즐거운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갖는다.음악으로 그 기대를 가져볼 자리가 마련됐다. 조용조용, 쑥덕쑥덕, 와글와글, 웅성웅성, 재잘재잘, 감사함 등을 합창으로 표현하는 음악회이다. 광주시립합창단(상임지휘자 김인재)은 12월 5일(목) 오후 7시30분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제182회 정기연주회 ‘WHAT? WOW~’를 선보인다. 이 날 연주는 12월의 상징인 크리스마스의 신비함을 표현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크리스마스로 인한 즐거움, 따뜻함, 감사함 등을 합창으로 표현하는 음악회로 조용조용, 재잘재잘, 웅성웅성, 와글와글, 쑥덕쑥덕 5개의 스테이지로 꾸며진다.첫 번째 스테이지 ‘조용조용’은 크리스마스에 그 분이 오신다는 예언, 거기에 대한 신비함을 이야기 하는 ‘Veni, veni Emmanuel(엠마누엘이여 오소서)’, ‘O Magnum Mysterium(오 이 위대한 신비함이여)’를 아카펠라로 선보이고, 크리스마스에 일어나는 비밀스럽고 조심스러운 일들을 이야기하는 17세기 프랑스 전통 캐럴 ‘What is This Lovely Fragrance?(와! 어디서 이런 사랑스런 향기가)’를 피아노 반주에 맞춰 연주한다. ‘재잘재잘’ 스테이지는 12월의 재미있고 즐거운 거리풍경을 표현하는 ‘첫 눈 오는 날 만나자’, ‘하얀 종소리’, ‘Carol Medley(캐럴 모음)’을 선보인다. 최근에는 뜸하지만 12월이 시작되자마자 온통 수많은 캐럴들이 울려 퍼지던 옛 거리 풍경을 되살려 놓은 듯한 무대가 될 것이다.‘웅성웅성’은 현존하는 영국 작곡가 칼 젠킨스(Karl Jenkins)의 작품, ‘신비한 땅의 노래 (Adiemus: Song of Sanctuary)’에서 발췌한 곡들로 ‘Cantus inaequalis(불균형의 노래)’, ‘Cantus iteratus(새롭게 시작하는 노래)’, ‘Kayama(까야마)’가 연주된다. 이 곡들이 표현하는 ‘신비한 땅’은 음악적으로는 다소 원시주의의 색채가 나며, 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언어를 작곡가 자신이 지어내어 가사로 삼았다. 물론 이 언어는 뜻이 없는 무의미한 소리에 불과하여 웅성웅성 거리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다음 ‘와글와글’ 스테이지에서 연주되는 ‘O Come all ye faithful(참 반가운 신도여!)’, ‘Christ is Christmas(구세주가 크리스마스)’, ‘King and Lord(왕이신 주님)’ 세 곡의 캐럴은 편곡자 캠 플로리아(Cam Floria)의 곡으로 그의 특유의 현대적 감각으로 편곡되어 당시 젊은 층들에게 매우 열정적인 반향을 일으킨 곡들이다.마지막 스테이지 ‘쑥덕쑥덕’에서는 12월이 되면 온 세상, 골목골목마다 울려 퍼졌던 노래들을 선보인다. 첫 번째로 연주되는 ‘Let it snow(눈이 오네)’는 추운 겨울, 그러나 정겨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여유로움을 Swing rhythm(스윙리듬)위에 얹어 표현하였다. 다음 곡은 우리에게 코믹한 가사 내용으로 잘 알려진 곡으로써 다소 장난기 서린 음악적 진행이 이 계절의 유쾌함을 더해주는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산타클로스가 우리 마을에 온단다)’를 연주하며 막을 내리게 된다.광주시립합창단의 김인재 지휘자는 “어느새 한 장의 달력만 매달려 있다. 겨울, 봄, 여름, 가을... 지나온 한 해를 돌아보노라면 숨 가쁘게 달려온 하루하루가 또렷하다. 모자이크의 한 칸 한 칸처럼, 퍼즐의 한 조각 한 조각처럼 짜 맞추기 전까지는 조각, 조각들이 어떤 의미였는지 잘 모르고 지나친 적도 있었지만, 이제 차분히 곱씹어 보니 우리의 한 해는 실로 멋진 그림을 그려내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그 기쁨의 마음, 그 감사의 마음을 이 계절의 감성과 어우러지는 합창곡들로 채워보려 해 본다.”라고 말했다.광주시립합창단이 선사하는 한 해의 마지막 선물 ‘WHAT? WOW~’는 전석 1만원(학생 50%)이며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http://gjart.gwangju.go.kr 에서 가능하다. 문의전화 062-415-5203
    •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 성과는 있었나?
      문화도시 광주에 영혼이 있을까?아시아문화전당이 설계자의 의도대로 제대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일까?광주공동체는 문화도시 만들기에 어떤 기반을 다지고 있는 것일까?관료주의에서 벗어난 광주의 건축이 어떤 아토포스(Atopos)를 지녀야 할까?이런 내용들을 갖고 19일(화) 오후 2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에서 ‘도시에도 영혼이 있는가?’라는 주제로 포럼이 열린다.이번 행사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위원장 최권행)가 주최하고, 전남대문화전문대학원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원, 5·18기념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아시아중심도시로 가는 깊은 생각 포럼’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정말 ‘깊은 생각’을 가졌으면 하는 게 지역의 바람이다.이번 토론회(포럼)에서는 15년째를 맞이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을 되돌아보고 현재까지의 성과와 남은 과제를 논의한다고 한다. 특히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대변되는 외형적 성과와는 달리 광주를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탈바꿈하겠다는 애초의 포부가 충분한 결실을 맺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어떻게 극복해낼지가 관건이다.이번 행사는 문화도시 광주 사업의 방향성을 재확인하고, 앞으로의 계획을 가다듬을 계획이다. 이 토론회는 내년 봄까지 총 3회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이번 첫 토론회에서는 한 도시의 문화적 역량이 아시아문화중심도시사업 진행과정 속에서 어떻게 변했는지, 지상에 우뚝 솟은 상징물(랜드마크)이 아니라 땅 밑에서 무등산을 도시의 심장에 담아내고 싶었던 아시아문화전당의 비전이 시민들의 일상에 제대로 구현되고 있는지를 확인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설계한 우규승 건축가와 국내 사학계의 거두인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끊임없이 대중에게 다가가는 철학자 박구용 전남대학교 교수가 차례로 주제 강연을 맡는다. 이후 황풍년 전라도닷컴 편집장과 한운석 독일튀빙엔대학교 서울한국학센터장, 김학준 경희사이버대학교 스포츠경영학과 교수가 토론에 참여한다.우규승 건축가는 광주가 가지고 있는 기억을 중심으로 시민들을 위한 새로운 장소를 만들기 위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빛의 숲’으로 설계했었다. 이번 주제 강연에서는 이러한 개념을 어떻게 설계도에 담아냈는지 그 과정을 설명하며 앞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미래 광주에 어떤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지 이야기한다. 박구용 교수는 광주가 아시아 문화로 소통하는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획일화 된 관료주의를 극복하고 단순한 건물이 아닌 건축으로 변해야 한다는 주제로 강연을 이어간다.최권행 조성위원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그간의 사업을 되돌아볼 뿐만 아니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의 핵심 축인 ‘5대 문화권 활성화’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면서 “이를 통해 도시 전체에 문화적 환경이 조성되어 광주가 명실상부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이런 기대에 부응할지 이번 토론회가 형식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자리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이번 토론회에 참석할 수 있다.
    • 정인서의 상하이 미술여행(3) 난징루에는 젊음과 디자인이 살아 있다
      정인서 광주 서구문화원장은 광주지역 4명의 작가와 함께 지난 10월 26일부터 30일까지 4박5일간 중국 상하이 미술여행을 다녀왔다. 문화도시 광주의 작가들에게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상하이 미술시장의 변화를 전달하고 우리 작가들의 작업과 마케팅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보여주기 위해 이번 여행을 시리즈로 소개한다. <편집자주>배낭여행의 묘미는 엉뚱한 길로 빠지는 것이다. 그러다가 이전에 알지 못했거나 엉뚱한 장소에서 예상치 않았던 광경이나 갑작스럽게 보게 되는 장면들이 기억에 남는다. 숙소에 짐을 풀고 쉬었다가 나오니 바람이 꽤나 불었다. 옷매무새를 움츠렸다. 벌써 어둑해진다는 느낌이 들었다.일단은 인근의 상하이도시계획전시관은 다음에 보기로 하고 어둑해진 시간을 감안해 인민광장 옆에 있는 난징루를 거쳐 와이탄을 가기로 했다. 인민광장으로 가는 길을 다시 가려니 별 재미없을 듯해서 다른 길로 갔다. 한참을 걸어가니 한때 열강들의 조계지였던 신천지 500m, 중국공산당 제1차대회가 열렸던 터가 역시 500m 앞에 있다는 교통표지판을 보았다. 그곳으로 가지 않고 왼쪽으로 꺾어 번화가로 보이는 쪽으로 향했다. 구글 지도에 의존하지 않고 방향만 보고 짐작을 했다. 횡단보도에서 만난 경찰에게 난징루 가는 방향을 물었다. 난감해 하는 표정을 짓더니 방향을 손으로 가르쳐주었다. 인근의 상하이 고층빌딩과 옛 건축이 혼재된 거리를 따라 갔다. 곳곳에는 대규모 공사를 하는 지 가림막이 길게 쳐져 있기도 했다. 난징루를 거쳐 30분 정도 걸으면 와이탄이 나오기 때문에 금세 도착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한참을 가다 거리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제야 스마트폰에서 구글지도를 열었다, 반대방향은 아니지만 상당히 돌아가는 형국이었다. 경찰이 가르쳐주면서 난감했던 이유는 걸어가기에 상당히 멀다는 이유였던 것 같았다. 다시 돌아서 20여분을 걸었다.시간은 6시가 넘었다. 일행 중 배가 고프다며 저녁을 먹고 가자고 했다. 때마침 해산물 전문 식당가 거리가 있는 곳을 지났다. 민둥머리 사장이 나와 서투른 한국말로 “맛있어요, 마라롱샤, 가리비, 양꼬치 있어요,” 그리고 여자 일행에게는 “누나 예뻐요”라는 말을 하며 고개를 떨어질 정도로 인사했다. 맥주는 서비스란다.저렇게 열심히 말을 붙이니 한 번 먹어보자고 들어갔다. 꽤 비싼 마라롱샤 중간 사이즈와 조개, 맛, 양꼬치, 볶음밥 등을 시켰다. 맥주는 서비스라며 4병을 주었다. 마라롱샤(麻辣龙虾)가 유명하다고 했다. 그런데 살점은 거의 없고 양념이 전부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마라롱샤는 중국의 매운 가재 요리를 말한다. 마라(麻辣)란 ‘맵고 얼얼하다’는 뜻이다. ‘저리다, 마비되다’라는 뜻의 마(麻), 매운 랄(辣)을 합쳐 만들었다. 랄(辣)이 고추의 매운맛이라면, 마(麻)는 정향이나 산초(화자오) 등의 향신료를 사용해 입안이 얼얼해지는 매운맛을 일컫는다. 주 재료는 아메리카 원산의 민물가재인 붉은가재이다. 매운 양념에 볶아 만든다. 맥주와 잘 어울리는 중국의 대표적인 야식으로 유명하다. 머리와 꼬리를 떼고 껍질을 벗겨 남은 살을 먹는다. 그런데 그 살의 양이 배부를 정도는 아니다.중국 후난(湖南) 지역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20세기 말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현재는 베이징이나 상하이 등 대도시를 포함한 중국 전역에서 마라롱샤 전문점을 쉽게 찾을 수 있다. 한국에서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비닐장갑을 양손에 낀 채 아무리 까먹어도 살점 찾기가 쉽지 않다. 아마도 까는 맛에 먹는가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계산할 때 보니 맥주 안주로 나온 땅콩과 삶은 콩을 서비스로 준 지 알았더니 추가로 30위안 달라고 한다. 우리는 주문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 계산을 요구했다. 결국 맥주는 서비스가 아닌 셈이었다.식사를 끝내고 와이탄으로 향했다. 멀리서 동방명주탑 꼭대기가 보였다. 난징루는 찾지 못하고 동방명주탑 그곳을 목표로 삼고 걸었다. 석조건물들이 나오기 시작하고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거리가 나왔다. 아마 전세버스를 대고 움직이는 관광객들 같았다. 와이탄이 멀지 않다고 생각했다.드디어 와이탄에 도착했다. 야경은 예전보다 더욱 화려해졌다. LED 기술의 발달에 힘입은 듯하다. 와이탄에 오르는 담장에도 미디어 기술이 접목된 홀로그램 형태의 새들을 보여주었다. 인근의 고층빌딩들도 더욱 화려해졌다. 일행들과 함께 인증사진을 찍었다.숙소로 돌아갈 때는 난징루를 찾아 거쳐 갈 생각이었다. 다음에 다시 올 시간여유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다시 한참을 걸어가니 이니스프리 화장품이 보였다. 바로 옆에는 ‘난징루보행가’라는 꽃표지판이 보였다. 드디어 일행들에게 상하이의 심장부를 보여 주었다. 이곳도 크게 변하여 신축된 건물들이 많았다. 상가들도 많이 바뀌었다.난징루 야경을 보며 걸었다. 역시 사람들로 붐볐다. 난징루 중간쯤에 빙그레 바나나우유가 보였다. 반가웠다. 딸기우유와 바나나우유 5개를 달라고 했다. 90위안이다. 다소 허기와 목마름을 이렇게 때웠다. 중간에 분장을 한 여성 3명을 만났다.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앞두고 있어 할로윈 복장인듯 했다. 중국도 할로윈 문화가 스며들고 있었다.구글 지도 검색을 했더니 이 길을 따라 계속 걸어가면 인민광장이 있었다. 인민광장 부근의 난징루 입구 건물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이었다. 공간 효율성은 빵점(?)인 채 외관 디자인에만 온통 신경을 쓴 듯 했다. 우리는 저런 디자인으로 건축을 할 수 있을까? 고개를 가로 저었다.저녁 11시가 되어서야 숙소에 도착했다. 모두들 파김치가 되었다.
    • 광주시, ‘대한민국인터넷소통대상’서 지역관광부문 대상 수상
      광주광역시가 제12회 ‘대한민국인터넷소통대상’ 에서 지역관광부문 대상을 수상했다.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소통지수와 콘텐츠 경쟁력지수 등을 평가해 고객과의 소통에 탁월한 성과를 보인 기업 또는 공공기관을 선정, 시상하는 최고 권위의 상이다.13일 서울 한국언론진흥재단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이날 시상식은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한민국 국회가 후원하는 대한민국인터넷소통대상이다.광주 관광은 고객만족도 종합지수 80.35점으로 2019년도 종합지수73.45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이는 100대 기업 종합지수 78.12와 100대 공공기관 지수 76.68보다도 높은 수치다.특히 소통콘텐츠 빅데이터 방식 분석을 통해 측정된 콘텐츠 활성화와 운영독창성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번 평가에서 광주 관광은 지역 특성을 반영하면서 많은 콘텐츠를 제작·공유하는 등 시민과의 소통 노력을 꾸준히 해온 것으로 분석됐다.광주시는 2015년부터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오매광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운영하며 3000여 건의 다양한 여행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조회수 700만건, 하루 평균 방문객 7000여 명 등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고 있다.‘오매광주’에서 발행한 콘텐츠 가운데 ‘광주 야경 얼마나 알고있니? BEST3’, ‘동명동 핫플 10’, ‘EVENT 여기가 어디지?’ 등은 높은 호응을 받았다.또 매월 2~3건 이상의 콘텐츠가 네이버 ‘우리동네 판’ 메인에 지속적으로 소개되고 있다.광주시는 앞으로도 인플루언서가 참여한 영상 제작, 오매광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캐릭터 개발, 관광 감성을 건드릴 수 있는 다양한 방법 추진 등 시민을 넘어 국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확산시킬 계획이다.이명순 시 관광진흥과장은 “광주의 다채로운 매력을 생생하게 전달한 ‘오매광주’ 기자단의 적극적인 활동에 감사드린다”며 “광주 관광은 앞으로도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여행자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정지
  • 시작
  • 정지
  • 시작
  • 컬쳐프리즘

    • 진정한 광주인, 박광옥
      그때 회재 박광옥(朴光玉) 선생은 20여 년간의 관직에서 물러나 광주 집에 돌아와 있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 파죽지세로 쳐들어오는 왜군에 경상도 상주가 함락되었다는 소식을 듣는다.회재는 수레를 타고 경기도의 광주목사 정윤우를 급히 만나 전라도 순찰사 이광에게 어서 가서 왜군을 막기 위해 북쪽 요새지 길목에 군사를 미리 보내 방어하도록 하라고 전한다. 그래야 서울을 호위하고 호남을 보존할 수 있어서다.당시 순찰사 이광은 서울로 가던 중 마침내 선조 임금이 의주로 피난하자 도중에 후퇴하고 도망쳐버렸다. 회재는 통곡하며 창의사 김천일, 첨지 고경명과 함께 의병을 일으켜 싸울 것을 결의하고 후방에서 군사와 군량과 무기를 조달했다.김천일은 회재에게 편지를 보내 “한편은 전장에 나가고 한편은 지방에서 방비하는 것이 국가를 위하는 일이다. 기반이 흔들리면 이 일을 수행하지 못할 것이니 우리가 앞장서서 싸우는 것은 오직 공의 협조에 달렸다”고 회재의 공을 높이 평가했다. 회재의 후방 지원이 그만큼 절대적이었던 것이다.이때 도원수 권율 장군이 광주목사로 왔다. 수원에서 패전당하고 의기소침해 있는 권율을 지원하기 위해 회재는 다시 누구의 명령도 없는데 이웃 고을들에 격문을 보낸다. 사사로 수천 명의 의병을 모아 권율에게 복속시켰다. 이리하여 다시 권율은 군사를 이끌고 출전하였다.이런 회재의 도움이 아니었으면 권율이 뒤에 큰 공을 세울 수 있었을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회재가 선비들을 보내어 마을마다 드나들면서 의병을 모집하니 겁을 먹고 응하지 않던 주민들이 그 의로움에 차츰 호응하였던 것이다.회재의 정성에 권율이 탄복하고 군사를 모으는 일은 오로지 회재를 믿고 위임하였다. 이런 사정을 듣고 조정에서 복직하라는 어명이 떨어져 회재는 나주목사로 부임한다. 회재는 국가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처해 있는데 의리상 사양할 수 없다며 불편한 몸에 다시 관복을 입고 임금이 어디에 있으며 이때가 어느 때냐며 줄곧 나라를 지키는데 혼신을 다했다.회재는 직접 전장에 나갈 계획이었지만 의병을 모집하고 뒷바라지하느라 무리한 탓에 피곤이 겹친 데다 옛병마저 재발했다. 후방에서 몸을 돌보지 않고 헌신한 탓에 결국 병으로 인해 예순여덟의 나이로 운명하고 말았다.전장에 나가 직접 전투에 참여한 누구 못지않게 큰 공을 세운 회재는 임진왜란 시기 하나의 빛나는 별이었다. 몸은 성치 않은 데다 관직을 그만둔 처지인데도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않고 국가와 임금을 위해 헌신한 모습을 우리 역사 어디서도 달리 찾아보기 어렵다.가히 청사에 기록되어 전할 인물이라 함직하다. 회재 박광옥의 이러한 애국 행위는 이미 어릴 적부터 닦아온 공부와 가풍과 한 인간의 고결한 성정에서 우러나온 것이지 갑자기 발현한 것이 아니다.어려서 아버지 상을 당했을 때는 어른처럼 상을 치렀고 뒷날 어머니를 여의었을 때는 너무 슬퍼 묘소에 여막을 짓고 3년 복제를 하여 온 고을이 탄복하고 경의를 표했을 정도다.한평생 출세를 위해서 높은 벼슬의 문앞을 찾아가지 않았고 부임하는 고을마다 먼저 향약을 세워 청년들을 가르쳤다. 그야말로 선비관리였다. 관직에 있으면서 잘 먹고 잘 입고 살 법도 하지만 근검절약하는 검덕(儉德)이 생활 신조였다.나라에서 주는 녹봉밖에는 아무것도 더 취하지 않았다. 내 것이 아니면 손대지 않고 그것을 누구에게 주지도 않았다. 아는 자제들이 자리 부탁을 하면 크게 꾸짖었다.젊어서 늙음에 이르기까지 의관을 정제하고 무릎을 꿇고 책을 놓지 않았다. 특별히 문장에 뜻을 두지는 않았으나 문장이 중후하고 아름다워 옛 문장의 정취가 담겨있고 필법이 자유분방하였다.만년에는 더욱 주역, 계몽, 가례 등 글에 힘써 통달하였다. 어린 서질부터 기대승 선생과는 교우가 되었고, 사암 박순, 옥계 노진과도 우의가 깊어서 서로 존경하는 사이로 지냈다.안타깝게도 광주 인물 회재 선생을 하는 이는 많지 않는 듯하다. 학교에서 자기 고장의 역사와 인물을 잘 가르치지 않아서다.회재 같은 고향 인물들을 가르쳐서 진정한 광주정신을 후대의 핏줄에 흐르게 하는 것이 진정한 광주사람을 양성하는 길이 아닐까. 회재 선생은 지금 광주 서구의 벽진서원에 영정과 위패가 모셔져 있다.오는 11월 22일 광주유림회관에서 광주 향토문화개발협의회 주최로 처음으로 임진왜란 시절 회재 선생의 활동을 조명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고 한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열었으니 선생의 위상을 다시 검증할 때다. 광주시의 관심이 요구된다.출처 : 시민의소리(http://www.siminsori.com)
    • 정인서 문화비평 47 광주시립미술관 역사를 새로 써보자
      문화도시 광주의 명맥을 유지하는 시설 가운데 광주시립미술관을 빼놓을 수 없다. 3년만 더 있으면 개관 30주년이라는 한 획을 긋는 지역미술관이 되기 때문이다. 서울시립미술관 다음으로 역사가 가장 오래 된 미술관이기도 하다.이런 역사를 가진 미술관답게 서울에 지역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인 광주전남갤러리를 인사동에 열었고 다른 미술관들은 꿈도 꾸지 못하는 중국시장을 겨냥한 북경창작센터의 운영은 괄목할만한 성적 가운데 하나이다.여기에 하정웅 선생의 기증작품을 전문으로 전시하고 청년작가 육성과 지역 중견작가들의 일대기를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획전을 여는 하정웅미술관, 사진전을 전문으로 하는 사진전시관, 금남로 분관(민간위탁), 갓 새내기 청년작가를 위한 청년예술인지원센터 운영, 국제레지던시 운영 등 참으로 많은 시설을 관리하고 있다.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술관 인력 대비 전시기획이 너무 많다 보니 볼만한 전시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블록버스터급의 전시가 없다는 점이 늘 아쉽다는 평가였다. 지역 작가 작품 구매도 편향적이거나 단 한 작품이라도 좋은 작품을 사들일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역 미술계의 요청도 있었다.물론 이는 모두 예산이 뒤따라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는 줄 안다. 하지만 같은 예산으로라도 좋은 전시기획을 할 수 있고, 지역 기획자를 길러내는 일에 나서서 공동큐레이터제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역할 모색이 필요하다. 시립미술관이 전시기획 공모전을 여는 것도 한 방법이지 않나 싶다.일이라는 것은 안된다고 생각하면 안되는 것이고 된다고 생각하면 되는 게 사람의 일이다. 전임 미술관장들에게 어려차례 이런 이야기를 해봤지만 좋은 아디이어지만 ‘예산’을 이유로 늘 실행하지 않았다. 이번에 광주시립미술관이 ‘가보고 싶은 공립미술관 1위’를 목표로 5개년 혁신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국제적 수준의 전시기획 시스템 정립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운영 및 홍보방식 다양화 ▲경험하고 즐기는 복합문화공간 구축 ▲소장품 분야별 특성화에 맞춘 작품 수집·관리 ▲하정웅미술관 활성화 등 5개 중점과제와 24개 세부사업으로 구성했다고 한다.이 발전방안은 전승보 시립미술관장 취임 1년을 맞아 ‘도시감성을 풍요롭게, 상상력이 넘치는 미술관’을 비전으로 제시한 가운데 마련된 것이다. 더불어 대중성, 창의성, 다양성을 기반으로 미술관 정체성을 정립해 ‘가보고 싶은 공립미술관 1위’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시립미술관 5개년(2019~2023) 혁신 발전방안’을 제시한 것이다.특히 국제적 수준의 전시 개최를 위해 2020년에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전으로 ‘별이 된 사람들’전을 기획해 선보인다고 한다. 이 전시에서는 5·18 당시 광주시민들이 보여준 ‘집단지성과 희생정신’을 상징하는 ‘숭고미’를 중심으로 관람객의 감동을 유도하고, ‘분노와 슬픔에서 희망의 시작’이 되는 5·18의 확장과 세계화를 도모한다고 하니 사뭇 기대가 된다. 내년 광주비엔날레와 맞물려 대규모 전시로 세계적인 개념미술가인 ‘리암 길릭(Liam Gillic)’전을 기획할 예정이다. 그는 일즈버리 출생으로 데미안 허스트, 사라 루카스, 안젤라 블로흐 그리고 헨리 본드 등과 함께 1990년대 초기 yBa의 멤버 중 한 명이다. 오늘날 펠릭스 곤잘레스 토레스, 리크리트 티라와니트 등과 함께 ‘관계미학’의 컨텍스트 속에서 더욱 잘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노년층으로 접어드는 베이비부머세대(1955~1965)의 본격적인 은퇴 시기에 중장년층을 위한 문화복지 활동과 풍요로운 여가생활 지원을 위해 ‘실버미술학교’ 개설 등 교육문화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운영한다.창작지원프로그램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국, 독일, 대만 이외에 교류 대상국을 다변화하고, 지원 작가 인원을 확대한다. 이는 지역작가의 다양한 경험과 작품 역량 확대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5개년 혁신 발전방안의 또 다른 축은 미술관과 미술관이 위치한 중외공원에서 머물며 체험할 수 있는 편의시설 확충이다. 사실 그동안 미술관과 비엔날레관, 민속박물관이 같은 공간에 있지만 머무르고 체험하는 공간이 부족했다.방문객 편의시설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내년에 본관 1층의 자료실을 2층으로 옮기고 그 자리에 ‘라이브러리 아트라운지’를 조성한다. 카페테리아는 2022년 운영을 목표로 시민들이 한눈에 중외공원을 볼 수 있는 카페레스토랑으로 증축, 개보수한다.중외공원 일대에는 이미 발표된 바 있지만 2023년까지 아시아 문명·문화를 테마로 하는 문화정원, 자연체험 미로정원, 문화예술회관과 중외공원을 잇는 공중보행로인 하늘다리 개설 등 ‘아시아 예술정원’을 조성한다.이 밖에도 하정웅미술관 활성화를 위해 하정웅미술관에 수장고를 신축해 문화 예술의 협업기능과 연구 교류의 아트플랫폼 역할을 하는 아시아 아트 아카이빙 플랫폼을 건립한다.언제 찾아가도 “정말 좋은 전시를 볼 수 있었다”는 평가가 나오거나 “좋은 체험을 할 수 있어 기억에 남는다”는 관람객의 반응이 기대가 된다. 그런 광주시립미술관의 새역사를 꿈꿔본다.
    • 광천동 시민아파트, 이대로 사라지는가?
      옛 전남도청 앞 작은 천막. 오월의 어머니들이 뜻을 같이하는 지역민들과 함께 옛 전남도청 복원을 외치며 농성에 들어간 지 740여 일이 지났다. 폭염과 비바람에도 한겨울 눈보라에도 노구의 어머니들은 한치의 흔들림 없이 바위처럼 버텨왔다. 38년전 5·18 최후의 항전지였던 옛 전남도청을 목숨과 바꿔 지켜냈던 내 자식들의 숨결과 정신을 온전히 간직하기 위한 어미의 심정이기에 가능한 일일 것이다.5·18 민주 항쟁도 어느 새 38년이 지났다5·18의 정신은 한치의 변함이 없는데, 5·18에 대한 우리의 마음은 어쩌면 세월에 흔들리고, 옅어지고 있지는 않는지 되돌아 볼 때가 아닌가 싶다. 현재 5·18의 흔적들 중 온전히 남아 있는 곳은 옛 국군통합병원 부지와 옛 505보안대, 광천동 시민아파트 정도에 불과하다.상무대 영창은 상무 신도심 개발로 형태만 복원됐고, 광천성당 안 들불야학 터는 도로 개설로 외벽 일부만 남은 상태다. 5·18 최후의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 건물마저도 아시아문화전당 건립 당시 훼손돼 이제 와서야 원형 복원이 논의되고 있는 실정이다.옛 국군통합병원과 옛 505보안대의 경우, 광주시에서 5·18 사적지로 지정하여 원형 보존을 전제로 국가 폭력 피해자 치유 시설과 역사 공원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참으로 반갑고 다행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하지만 광천동 시민아파트는 그 사정이 녹록치 않다. 광주시 서구 광천동 650-7번지에 자리한 시민아파트는 지난 1970년 7월 사용 승인을 받아 준공된 광주 최초의 연립 아파트다.6·25 피난민들의 거주지 마련을 목적으로 지어졌지만, 광주·전남 최초의 노동 야학인 ‘들불야학’이 광천동 성당 교리실에서 시민아파트로 옮겨진 이후에는 노동 운동과 5·18 민주 항쟁의 근거지가 됐다.특히 80년 5월 당시 항쟁초기부터 마지막까지 계엄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는 ‘투사회보’가 시민아파트에서 제작됐다.모든 언로가 통제된 상황에서 투사회보는 5·18의 진상을 알리는 유일한 창구였고, 광주 시민들의 투쟁 의지를 하나로 묶는 구심이었다.38년 전 그렇게 서슬 퍼런 군부 독재에 맞서 광주 항쟁의 주춧돌을 놓았던 시민아파트가 재개발 사업으로 철거 위기에 놓여 있다.얼마 전 지역의 뜻 있는 문화예술인들은 5·18 역사 공간인 시민아파트가 사라지게 되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시민아파트 앞에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보는 내내 젊은 시절 그 곳에서의 뜨겁고 치열했던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쳤다.얼마 남지 않은 5·18 역사 공간으로서 시민아파트가 소중할 수밖에 없으며, 원형 보존에 대한 절박함이 클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물론, 시민아파트 원형 보존 문제는 현재 진행 중인 광천동 재개발 지역 주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과 첨예하게 맞물린 복잡하고도 민감한 사안이다.2400여 명의 재개발 조합원들의 재산권 및 주거권과 맞물려 있다는 점에서 결코 쉬운 일이 아닌 것이다.그렇다고 마냥 손 놓고 있을 수는 없으며, 불가능한 일 만도 아니라고 본다. 시민 공동 자산화 방안은 시민아파트 원형 보존의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재개발 사업으로 훼손되거나 없어질 위기에 있는 역사적 공간을 시민 공동 자산으로 만드는 것이다.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공간 보존과 지역 주민들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주거 환경 제공을 위한 재개발 사업은 그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이 중요한 일이다. 그런 점에서 시민아파트 원형 보존은 범시민적인 공감대가 이뤄져야 하며, 무엇보다 재개발 지구 주민들의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지방 정부는 적극적인 의지를 가지고 원형 보존의 당위성을 중앙 정부에 알리고 행정, 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내야 한다.전문가와 5·18 관련 단체 등과 함께 시민아파트에서 이뤄졌던 활동들에 대한 뒷이야기들을 발굴하여 국민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문화 콘텐츠로 승화시킨다면 더욱 좋겠다.청년 강학들의 올곧은 신념은 이 땅에 불의한 정치 세력이 등장할 때마다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씨앗이 돼 왔다. 40년 전 그 자리에 있던 야학당의 불은 꺼졌지만, 그 혼불만은 영원히 빛났으면 하는 바람이다.전남도청 건물처럼 허물었다 복원하는 우를 되풀이해서야 되겠는가? 세월이 지나면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재는 과거의 한 점이 된다. 미래 이 자리에 서 있을 세대들이 지금의 우리를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바로 현재 우리의 몫이다.아직 늦지 않았다. 이제라도 시민아파트가 원형 보존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광주일보 2018년 09월 14일>2018년 09월 14일
    컬쳐프리즘 더보기
  • 회원업체탐방

    회원업체탐방 더보기
  • 광주광역시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