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학/책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방하동(芳河洞), 거기는 꽃다운 강물이 흐르고
오소후

방하동(芳河洞), 거기는 꽃다운 강물이 흐르고

       오소후

아버지 눈썹 같은 구름을 따라 걸었다

한 계곡을 지나자 난향에 취해 견딜 수 없었다

또 한참 후

  

어머니 젖가슴 같은 둥근 구릉을 지났다

아무리 추워도 향기를 팔지 않는다는 매화향기

거기서, 오래 머물며 주저했다


내 풍류의 도가

저 향기의 강물처럼 멈추지 않고 흐를 것인가

 

의문당(疑問堂)

그 앞에서 서서 오래 그윽하게 머물며 주저했다


희고 붉은 들국화꽃길을 걸으며 본다 

쓸쓸한 바람이 꽃이파리를 쉼 없이 흔든다

팔랑팔랑 떨어져 내리는 꽃나비들


온 곳이 있으니 돌아갈 곳이 있을 것인가

정녕 돌아가 향기를 모으며 쉴 곳이 있는가


꽃다이 핏물이 번지던 나의 육신도

강물처럼 도도히 흐르던 나의 열정도


이 가을

텅 빈 채 병든 쌍골대마냥

남의 눈 피해 잘리지 않고 살아 서있다


이제는 소리를 내야 한다

만파식적의 그 소리를 빼닮은 소리로 


달빛을 타고 한을 해원하고

지극한 그 한 소리가 선계에 이르러야한다


저기 꽃다이 흐르는 방하동

그 실개천이, 냇물이 극락강에 이르러

소리치며 때론 침묵하며 흐르고 있지 않는가

높고 맑고 쓸쓸하고 황홀하게

 /광주시문학 2018

*방하동 : 광주광역시 서구 세하동의 옛지명. 눌재 박상의 집안이 광주에 정착하게 된 것은 그의 아버지 대()부터다. 성균관 진사를 지낸 부친 박지흥(朴智興)은 처가의 향리 인근인 방하동 봉황산 아래에 닻을 내리면서 눌재가 태어났다.                                                   

(지금은 없어졌지만 마을 앞에 상당히 규모가 큰 저수지가 있었는데, 그 못에 가득히 연꽃이 만발하여 꽃향기가 이 일대를 뒤엎어 조선시대말까지 방하동(芳荷洞)이라 하였다. 이후 일제 시대에 접어들어 마을명을 한자식으로 정비할 때 사동(寺洞)으로 고쳤다)


 시작노트

절골만 가면 행복했다. 산세가 낮으막했지만 시낭송지도를 하거나 산책을 하고 싶을 때는 절골에 들어섰다.  한적한 기운이 바쁘게 사는 사람을 이끈 것일까. 그 당시 감히 눌재 박상이 태어난 곳이라는 정보는 접해본 적도 없었다. 강천사 삼인대 박 상, 송호영당의 박상, 갈재의 고양이 이야기 묘답, 용아 박용철 시인 모두 따로 따로 블록 조각처럼 쌓아두고 있었다. 이제 비로소 그 조각들을 맞추고 꽃향기를 깊이 들이 마신다. 김형미시인이 서창답사팀에 촌강을 하도록 기회를 주었다. 그 시간 특강이 방하동을 더 자세히 알도록 했다. 눌재로에 달빛이 쏟아진다. 눌재의 시는 따뜻하다.  (소후)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